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리언 특급과 국민 타자, 치킨 먹으며 프로야구 관람

지난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LG 트윈스 경기를 함께 관란한 박찬호와 이승엽. [사진 이승엽 SNS]

지난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LG 트윈스 경기를 함께 관란한 박찬호와 이승엽. [사진 이승엽 SNS]

‘코리언 특급’ 박찬호(46·왼쪽)와 ‘국민타자’ 이승엽(43)이 지난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KT 위즈와 LG 트윈스 경기를 관전했다. 두 사람의 관전 사실은 이승엽이 관중석에서 박찬호와 함께 찍은 사진(아래)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승엽은 사진 아래에 “이 형이랑 야구를 관람하다니”라고 설명을 붙였다. 박찬호도 이승엽과 함께 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뒤 “라이언킹하고 관중석에서 함께 앉아 만두와 닭튀김을 먹으면서 야구를 볼 수 있을 줄이야. 상상도 못 했습니다”라고 적었다. 두 사람은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11년에는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서 함께 뛰었다.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