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림 오너 일가 호텔 이름 값 챙겨

이해욱

이해욱

대림산업의 호텔 브랜드 ‘글래드(GLAD)’가 총수 일가의 배를 불리는 데 쓰여 정부가 제재에 나섰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일 대림산업이 APD에게 ‘글래드’ 브랜드를 쓰도록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자회사가 APD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브랜드 사용거래를 하도록 한 행위에 대해 시정 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13억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APD는 이해욱(사진) 대림산업 대표(지분 55%)와 이 대표의 장남 이 모 씨(지분 45%)가 출자해 2010년 세운 회사다. 대림이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한 호텔 사업의 핵심 관계사다.
 
공정위는 또 법인과 이해욱 대표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오행록 공정위 공시점검과장은 “부당한 사업기회 제공을 통한 총수 일가의 사익 편취 행위에 대한 첫 제재”라고 말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대림은 2012년 자체 개발한 ‘글래드’ 브랜드를 APD가 출원·등록하도록 했다. 그리고는 이 브랜드를 적용한 대림 소유 여의도 호텔(여의도 글래드)을 시공한 뒤 호텔 운영사인 오라관광이APD와 브랜드 사용계약을 맺도록 사업 기회를 제공했다.
 
오라관광은APD와 3건의 ‘글래드’ 브랜드 사용 거래를 하면서도 APD가 제공해야 하는 브랜드 마케팅 등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매달 APD에게 높은 브랜드 사용료(매출의 1~1.5%)를 지급했다. APD는 호텔 브랜드만 갖고 있을 뿐 호텔 운영 경험이 없는데도 메리어트·힐튼·하얏트 같은 글로벌 호텔 브랜드 기준에 맞춰 수수료를 가져갔다. APD는 2016년 첫 계약 후 약 10년간 253억 원에 달하는 브랜드 수수료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 모든 과정을 주도한 건 APD도, 오라관광도 아닌 대림산업이었다.
 
APD가 설립된 2010년은 장남 이씨가 만 9세일 때다. 이 때문에 이씨로의 승계 과정에서 APD가 핵심 역할을 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높은 지분율 탓에 이씨는 미성년 부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공정위가 조사에 나서자 이 대표와 장남 이씨는 지난해 7월 APD 지분 100%를 대림산업에 무상으로 양도했다.
 
오행록 과장은 “APD는 2016년 1월~2018년 7월에 걸쳐 약 31억 원의 브랜드 수수료를 가져갔고, 발생한 이익이 APD 지분 100%를 가진 대림그룹 총수 2·3세에게 부당하게 귀속됐다”고 말했다. 검찰에 이 대표를 고발한 데 대해선 “대림산업의 호텔 사업 진출 회의를 정기적으로 주재하면서 사익 편취 행위를 지시·관여한 혐의”라고 설명했다. 글래드 호텔은 강남·마포·여의도·제주 등에서 영업 중이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