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김학의 전 차관 아내 강원도 자택 압수수색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다섯 번째로 소환된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다섯 번째로 소환된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 사건’ 등을 수사하는 검찰 수사단이 2일 김 전 차관 아내의 강원도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이날 오전 강원도 양양에 있는 김 전 차관 아내 송모씨 소유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자료를 확보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뇌물수수 등 범죄 혐의 관련 자료를 강원도 집에 숨겨 놓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수사단은 지난달 4일 서울 광진구에 있는 김 전 차관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이와 함께 수사단은 이날 오전 10시 ‘김학의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건설업자 윤중천(58)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5차 소환 조사를 벌이고 있다. 
 
수사단 관계자는 “윤씨를 대상으로 조사해야 할 것들이 많이 남아 있다”며 “소환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