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반기부터 계좌이동·숨은 금융자산찾기 저축은행서도 가능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기존 계좌의 자동 납부 내용을 한 번에 조회·변경·해지할 수 있는 계좌 이동 서비스가 올해 하반기부터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서도 가능하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일 카드·계좌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페이인포'를 운영하는 금융결제원을 방문해 금융결제원·여신금융협회·은행연합회·각 카드사와 이런 내용을 포함한 국민 체감형 금융 거래 서비스 업무 협약을 맺었다.

2015년 7월 이후 은행 계좌의 자동이체 현황을 한 번에 조회하고, 간편하게 계좌를 이동하는 서비스가 개시되는 등 금융 소비자들의 편의 제고를 위한 서비스가 추진돼 왔지만, 은행권 위주로만 한정됐다.

올해 하반기 계좌 이동 서비스가 저축은행과 상호 금융·우체국 등 제2금융권에 도입되고, 내년 상반기에는 은행-제2금융권 간 이동도 가능하다.

그동안 제2금융권 이용 고객들은 주 거래 계좌를 바꿀 경우 자동 납부 계좌를 일일이 바꿔야 했는데, 새로 도입될 서비스를 통해 이런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

또 카드사에 등록된 자동 납부 목록을 한 번에 조회하고, 언제든 해지·변경할 수 있는 카드 이동 서비스가 올해 말부터 차례로 실시된다.

당국은 이를 위해 누구나 비용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 하반기부터 제2금융권과 증권사(22곳)에서도 소액·비활동성 계좌 잔고를 이전하고 해지할 수 있는 서비스가 도입된다. 소비자는 비활동성 계좌 잔고를 본인 명의의 다른 계좌에 옮기거나 서민금융진흥원에 기부할 수 있다. 이후 소액·비활동성 계좌는 해지된다.

당국은 약 1억1000만 개의 비활동성 계좌의 약 7조5000억원에 달하는 숨은 금융 자산이 주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