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혼 남편과 ‘딸 살해’ 친엄마, 영장심사서 ‘나도 무서웠다’

30일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모(39)씨가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모(39)씨가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인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친어머니 유모(39)씨가 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유씨는 이날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광주지법에 출석했다.
 
유씨는 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법원으로 이동해 영장심사에 출석하고 돌아가는 동안 고개만 숙인 채 ‘딸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 등 기자들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유씨는 구속영장 심사에서 혐의를 시인하면서도 ‘나도 남편에게 당할까 봐 무서웠다’며 범행을 말리지 못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6시 30분쯤 전남 무안군 농로의 승용차 안에서 재혼한 남편 김모(31)씨와 함께 친딸 A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남편 김씨가 범행 다음 날 광주 동구 너릿재터널 인근 저수지에 A양을 유기할 때 이를 방조한 혐의도 받는다.
 
당초 유씨는 김씨 혼자서 범행했고 살인과 시신 유기 자체를 전혀 알지 못했다며 강하게 부인했지만, 전날 자정쯤 심야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