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모든 것이 아미 덕분, 톱 그룹상 상상도 못 해"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미들에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 2관왕의 영광을 돌렸다.

방탄소년단은 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수상에 빛나는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톱 듀오/그룹'까지 거머쥐며 팝 역사를 다시 썼다.

수상 후 방탄소년단은 V라이브를 켜고 무대 이야기를 아미들과 공유했다. 슈가는 "전보다 더 큰 함성으로 맞이해주셔서 깜짝 놀랐다. 현장에 계신 분들도 우리를 더욱 많이 알아봐주셨다. 시작부터 아미 여러분들 덕분에 든든했다"고 했다. 제이홉은 "정말 많은 공부가 된 시간이었다. 보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우리도 빨리 공연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리더 RM은 롤모델이었던 드레이크를 마주해 감격했다고. "내가 바이브레이션을 할 수 있게 해준 분이다. 진짜 너무 좋아하는 아티스트를 만나 좋았다"고 전했다. 할시에 대해선 "언어를 넘은 너무나 큰 진심이 느껴졌다. 열심히 무대 해줘서 정말 멋졌다"고 했다.

3년 연속 수상에 진
은 "3년 동안 우리 아미 여러분들이 노력해야만 받을 수 있는 상 받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데뷔 때에는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우리가 빌보드에서 본상을 받게 될 줄은 몰랐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뷔는 "연습생이 제 꿈이었는데 그것 보다 더 큰 사람이 된 것 같아 좋다. 부모님께 떳떳한 사람이 되어 좋다. 지인들에게도 떳떳할 수 있는 사람이 됐다. 모든 것들은 아미 여러분들이 나를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줬기 때문이다. 아미 분들에게 멋있는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다. 정말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인사했다.

정국은 "내 그릇이 유리컵이라면 물이 가득 차 있다. 조금만 물이 더 담겨도 넘쳐 흐를 것 같은 느낌이다"며 앞에 있는 컵을 들어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그릇이 뭐 그렇게 작냐"며 더 큰 그릇들을 찾아와 정국을 웃겼다. 정국은 "조금 더 그릇을 키워서, 계속 노력해서 위치에 맞게끔 발전하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민은 "상상도 못했던 일들을 만들어준 아미에 고맙다"면서 방탄소년단으로 보여드릴 앞으로에 기대를 당부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