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험 점수 이상해…" 인도서 성적 발표 후 19명 극단선택

대입 관련 시험성적 발표 후 이를 비관한 인도 학생들이 극단적 선택을 해 파장이 일었다. [일러스트=박향미]

대입 관련 시험성적 발표 후 이를 비관한 인도 학생들이 극단적 선택을 해 파장이 일었다. [일러스트=박향미]

인도에서 대입 관련 시험을 본 학생들이 연이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 18일 인도 텔랑갈라주에서는 12학년 학생들의 대입과 직결되는 중등시험(Intermediate Examination) 성적이 발표됐다. 그러나 공개된 성적은 학생들의 예상과 달랐다. 시험을 치렀으나 결석으로 표시되거나 일부 과목에서 0점 처리를 받았다.  
 
이에 수백명에 달하는 학부모들은 시험 점수에 문제가 있으며, 학생 대부분이 시험에 합격하지 못했다며 텔랑갈라주 교육위원회와 주정부를 대상으로 항의 시위를 벌였다.
 
그러나 이미 자신의 성적이 잘못됐다는 중압감에 19명의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였다. 이에 대해 현지 수석 경찰관은 "4월 18일 성적 발표 이후 텔랑갈라주에서는 매일 2~3건의 자살이 보고됐다"며 "불행한 일이다. 어느 정도 실수가 발생한 것이며, 점검되고 정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CNN은 한 전문가를 인용해 인도의 학생들이 부모로부터 큰 비용을 지원받아 공부를 하기 때문에, 기대에 부응해야한다는 심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인도 국립 범죄기록국(National Crime Record Bureau)의 조사에 따르면 매년 수천명에 이르는 인도 청소년들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에는 총 9000명의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