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주 아파트 화재···할아버지 대피시킨 대학생 끝내 숨져

2일 오전 4시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1명이 숨지고 92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4시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1명이 숨지고 92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연합뉴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92명이 다쳤다.

20대 대학생 할아버지 대피시키고 불 끄다 숨져

청주서부소방서에 따르면 2일 오전 4시 8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의 25층짜리 아파트 3층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불이 시작된 3층 집에서 불을 끄려던 대학생 A씨(24)가 숨졌다. 아파트 주민 92명은 연기를 마신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41명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차 22대와 소방대원 72명을 동원해 신고 접수 40분 만에 불을 껐다. 이 화재로 120㎡ 규모 아파트 3층이 모두 탔다. 불이 났을 당시 아파트 주민 100여 명은 옥상과 외부로 긴급 대피했다. 옥상으로 올라갔던 주민 43명은 불이 완전히 꺼진 오전 6시쯤 모두 내려왔다.  
 
숨진 A씨는 함께 있던 할아버지를 먼저 대피시키고 불을 끄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할아버지는 경찰에서 “오전 4시쯤 잠에서 깨서 거실에 나왔는데, 손자가 자고 있던 방에서 ‘탁탁’ 소리가 나서 문을 열어보니 불길이 번지고 있었다”며 “손자가 ‘불을 끌 테니 먼저 나가서 신고를 해달라’고 말했다. 손자가 연기 때문에 탈출하지 못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A씨는 혼자 사는 할아버지를 보살피기 위해 일주일에 4~5일 정도 이 아파트를 찾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불은 스프링클러가 없는 안방에서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계자는 “현재까지 방화에 의한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은 정밀감식 결과가 나와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