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제3 판교테크노밸리 인접, 양재IC서 10분

 부동산시장에 토지 투자 바람이 불고 있다. 정부 규제로 마땅한 투자처를 잃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다. 이런 가운데 제2·3 판교테크노밸리 등 개발호재가 많은 경기도 성남시 금토동에 그린벨트 땅(사진)이 나와 관심을 끈다. 제3 판교밸리 예정지와 많은 부분이 접해 있는 임야로 지주가 직접 매각하고 있다. 전체 44구좌이며 1구좌는 약 331㎡ 단위이다. 매각가는 3.3㎡당 120만원부터다. 계약순으로 필지가 배정되며 잔금 납부 즉시 소유권을 이전해준다. 이 토지가 위치한 금토동 일대는 최근 판교테크노밸리 개발에 힘입어 강남 못지않은 수도권 제4 업무중심지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곳이다. 
 
또 교통의 요충지로 경부고속도로 양재IC에서는 차로 10분 거리인데다 대왕판교IC에선 직접 진출입이 가능한 신강남권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특급 투자처다. 세곡동·내곡동·서초동 등 강남권에서도 가깝다. 특히 매각 대상지는 그린벨트 해제지인 판교테크노밸리처럼 땅값 상승 여력이 충분한 곳이라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토지 매각 관계자는 “지난해 제3 판교테크노밸리 조성 계획 발표 전후로 땅값이 거의 두배 가까이 오르면서 매물이 자취를 감춘 상태”라면서 “최근 토지 투자 열풍으로 지금은 땅을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는 만큼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의 031-704-7800
 
김영태 조인스랜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