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알몸 소화기 난동' 여성, 5시간 뒤 창원서 숨진채 발견

부산에서 지난달 27일 발생한 ‘알몸 여성 소화기 난동’ 사건. 한 여성이 상가건물에 들어가는 모습(왼쪽)과 알몸 상태로 소화기를 뿌리는 모습. [사진 SBS뉴스 캡처]

부산에서 지난달 27일 발생한 ‘알몸 여성 소화기 난동’ 사건. 한 여성이 상가건물에 들어가는 모습(왼쪽)과 알몸 상태로 소화기를 뿌리는 모습. [사진 SBS뉴스 캡처]

 지난 4월 27일 부산 도심의 한 건물에서 알몸 상태로 소화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여성이 경남 창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이날 오전 5시 40분쯤 경남 창원시의 한 운동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A씨(25)가 같은 날 오전 0시 20분쯤 부산 부산진구의 한 상가건물에서 소화기 난동을 벌인 여성으로 추정된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타살 흔적은 없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당일 부산의 상가 건물에 무단으로 들어가 5층 옥상에 옷과 신발을 벗어두고 알몸으로 계단을 통해 건물 아래로 내려갔다. 폐쇄회로TV(CCTV)에는 A씨가 사건 발생 직전 1층에 있는 마트로 들어와 계단을 타고 건물로 무단 침입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후 A씨는 3층 벽면의 화재경보기를 부쉈다. 이어 비상계단에 있던 소화기를 집어 들어 마구 뿌려댔다. 1층 마트에도 소화기를 뿌려 안에 있던 사람들이 놀라 황급히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한동안 난동을 부린 A씨는 알몸인 상태로 도시철도 역으로 들어갔다가 지하 통로를 지나 건너편 도시철도 역으로 빠져나와 그대로 달아났다. 경찰은 A씨가 이후 다시 옷을 입은 뒤 택시를 타고 경남 창원시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부산에서 지난달 27일 발생한 알몸 여성 소화기 난동 사건. [사진 KNN뉴스 방송 화면]

부산에서 지난달 27일 발생한 알몸 여성 소화기 난동 사건. [사진 KNN뉴스 방송 화면]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신병 비관으로 난동을 부리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자세한 내용은 유족 측이 원하지 않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A씨가 정신이상 등은 앓고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A씨가 소화기 난동을 부린 여성으로 추정돼 관련 수사는 종결할 예정이다”며 “정확한 신원 일치 여부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와야 확인된다”고 덧붙였다. 
 
부산·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