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가항공 공세에…국제선, 일등석 확 줄여 '좌석 구조조정'


[앵커]

대한항공이 국제선 노선 10곳 가운데 7곳에서 '일등석'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수익이 안나는 일등석을 없애는 대신 '비즈니스석'을 늘리겠다는 것입니다. 저비용 항공사들의 공세가 거세자 일종의 '좌석 구조조정'에 들어갔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대한항공은 동남아나 일본, 중국 같은 중·단거리 노선 위주로 일등석을 없앨 계획입니다.

일등석-비즈니스석-이코노미석 세 단계로 나눴던 좌석 등급을 두 단계로 줄이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다음달부터는 전체 111개 노선 중 31.5%에만 일등석이 남습니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장거리 노선입니다.

반면 비즈니스석까지만 있는 노선은 49개에서 76개로 늘어납니다.

주로 보잉777과 A330 등 중대형기 기종입니다.

[대한항공 관계자 : 일등석 수요가 저조하고 상대적으로 프레스티지(비즈니스)석 수요가 많은 관광 노선 등에 한해 프레스티지(비즈니스)석을 확대 적용할 예정입니다.]

자리를 많이 차지하고 이용률이 낮은 일등석 대신에 비즈니스석을 여러개 만들면 수익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조원태 회장이 취임하면서 대한항공이 수익성 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입니다.

저비용 항공사들의 공세 속에 항공 시장은 무한 경쟁 체제로 접어든 상황입니다.

지난 3월에도 저비용 항공사 세 곳이 새로 면허를 발급받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JTBC 핫클릭

공짜 라운지에 좌석 승급…국토부 공무원 '무더기 징계' 땅콩회항 때 서약하고도…좌석 승급 받은 국토부 공무원 국토부, 국적기 특별점검…어수선한 항공업계 '안전 고삐' 보잉 다른 기종도 '안전 논란'…'결함 부품' 가능성 제기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