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癌 사망자 지속 증가…폐·간·위·췌장·결장·유방 순으로 사망자 많아

1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암으로 사망한 생명보험 가입자는 2008년 1만8144명에서 매년 증가해 지난 2017년에는 2만4940명까지 늘었다. [연합뉴스]

1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암으로 사망한 생명보험 가입자는 2008년 1만8144명에서 매년 증가해 지난 2017년에는 2만4940명까지 늘었다. [연합뉴스]

암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사망으로 이어진 암은 폐, 간, 위, 췌장, 결장, 유방 등 순이다.
 
1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암으로 사망한 생명보험 가입자는 2008년 1만8144명에서 2010년 1만9560명, 2012년 2만1179명, 2015년 2만3213명, 2017년 2만4940명 등으로 늘었다.
 
이들에게 발생한 암은 2017년 기준으로 폐암(5138명)이 가장 많았고, 간암(4027명), 위암(2385명), 췌장암(2054명), 결장암(1314명), 유방암(1260명) 순이었다.  
 
성별로 분류하면, 남성 암 사망자 1만4668명이 걸린 암은 폐암(3681명), 간암(3042명), 위암(1501명), 췌장암(1051명), 결장암(671명), 직장암(454명), 식도암(424명) 순이었다. 여성 암 사망자 1만272명은 폐암(1457명), 유방암(1254명), 췌장암(1003명), 간암(985명), 위암(884명), 결장암(643명), 난소암(540명) 순이었다.  
 
남녀 모두 50∼70대에 암 사망자가 집중적으로 분포했다. 2015∼2017년 누적 기준으로 남성은 60대, 여성은 50대가 가장 많았다. 60대 남성 암 사망자들은 폐암, 간암, 위암, 췌장암, 결장암이 주요 사인이었다. 50대 여성 암 사망자들은 유방암, 폐암, 간암, 위암, 췌장암 순이다.
 
암 사망자 수는 30대에서 40대로 넘어가면서 급증했다. 40대 남성은 간암, 위암, 폐암, 췌장암, 결장암, 40대 여성은 유방암, 위암, 폐암, 난소암, 결장암 순이다.
 
암을 포함한 10대 사망원인(2017년 기준)은 남성의 경우 1위 폐암, 2위 간암, 3위 폐렴, 4위 심장정지, 5위 자해(질식), 6위 위암, 7위 급성 심근경색 등이다.
 
여성의 10대 사망원인은 2017년 기준 1위 폐렴, 2위 폐암, 3위 심장정지, 4위 유방암, 5위 췌장암, 6위 간암, 7위 기타 패혈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