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유환 “형 박유천, 미디어 두려워해…제대로 먹지도 못한다고”

배우 박유천. [중앙포토]

배우 박유천. [중앙포토]

배우 박유환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형 박유천의 근황을 전했다.
 
박유환은 지난달 30일 개인 인터넷 방송을 통해 “유천 형이 편지를 읽어보고 싶다고 해 전달했다. 미디어를 두려워하고 있다”며 “여전히 많은 사람이 형을 기다리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형이 제대로 먹지도, 자지도 못하고 있어서 ‘많이 먹고 잘 자라’고 말했다. 주로 독서를 하며 지내고 있다”며 “힘들지만 매일 방송하겠다. (형이) 돌아올 때까지 어떻게 지내는지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박유환은 지난 29일 방송에서도 “형을 지지해줘서 고맙다. 난 괜찮다. 형을 믿는 건 변함이 없다”며 “내일 엄마와 함께 형을 만나러 갈 예정이다. 형을 위해 뭐든 할 것이다”고 밝힌 바 있다.  
 
박유천은 지난달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과거 연인 관계였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함께 5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고 2차례 매수한 혐의를 받는다.
 
박유천은 관련 의혹이 불거진 당시 기자회견까지 자처하며 결백을 호소했으나, 국립과학수사대 마약 정밀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는 등 혐의를 뒷받침하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29일 경찰에 “내려놓기 두려웠다”며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