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자유한국당 광화문광장 점거,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청]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청]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자유한국당의 광화문광장 천막농성 계획과 관련해 “광장을 짓밟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의 허가 없이 광장을 점거하는 것은 불법이다”며 “시민들과 함께 서울시장이 가진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자유한국당이 이번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며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치고 천막농성에 들어가겠다고 한다”며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는 여야 4당의 제안이 있었음에도명분 없고 불법적인 장외투쟁을 하고야 말겠다는 대한민국 제1야당의 행태는 참으로 유감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국회를 버리고 민생을 버려가며 광장에 불법 천막을칠 때인가”라며 “세월호의 진실규명을 위한 국민의 요구를 억압하고, 국정농단을 야기했던 정당이 헌법수호와 민주주의를 이야기하며 장외투쟁을 하겠다고 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국정농단을 더이상 지켜볼 수 없다는 주인 된 마음으로 촛불을 밝혔던 광장이며, 자식을 잃은 부모의 심정으로 오랜 시간 지켜왔던 광장이다”며 “광장에 부끄러운 기억을 남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지난달 30일 여야 4당의 선거제 및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하며 대규모 장외투쟁을 예고한 바 있다. 광화문광장에 ‘천막투쟁본부’를 만들고 ‘패스트트랙 반대’ 대국민 서명운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