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 일왕 "세계평화 간절히 희망"···평화헌법 언급은 없었다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이 1일 오전 도쿄 지요다구 고쿄(皇居) 규덴(宮殿) 내의 마쓰노마(松の間)에서 열린 즉위 행사의 하나인 '조현의 식'(朝見の儀)'에서 마사코 왕비가 지켜보는 가운데 첫 소감(오코토바·お言葉)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이 1일 오전 도쿄 지요다구 고쿄(皇居) 규덴(宮殿) 내의 마쓰노마(松の間)에서 열린 즉위 행사의 하나인 '조현의 식'(朝見の儀)'에서 마사코 왕비가 지켜보는 가운데 첫 소감(오코토바·お言葉)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즉위한 나루히토(德仁·59) 일왕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의 뜻을 전했다.
 
외교부는 이날 "문 대통령은 나루히토 천황의 즉위를 축하하고 퇴위한 아키히토 천황과 마찬가지로 전쟁의 아픔을 기억하면서 평화를 위한 굳건한 행보를 이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나루히토 천황이 한일관계의 우호적 발전을 위해 큰 관심과 애정을 가져줄 것을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전날 퇴위한 아키히토 일왕에게도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 발전에 큰 기여를 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오른쪽)이 1일 오전 차량에 탑승해 도쿄 아카사카(赤坂) 사저에서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오른쪽)이 1일 오전 차량에 탑승해 도쿄 아카사카(赤坂) 사저에서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26대 나루히토 새 일왕은 이날 "(일본)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발전, 세계평화를 간절히 희망한다"면서 즉위 후 첫 소감(오코토바·お言葉)으로 세계평화를 언급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정부 부처 대신(장관)과 지방단체장 등 국민대표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 "헌법에 따라 일본 국가 및 일본 국민통합의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서약한다"면서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발전, 그리고 세계평화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평화헌법으로 불리는 현행 일본 헌법에 대한 수호 의지는 밝히지 않았다. 전날 퇴위한 아키히토 전 일왕이 1989년 1월 9일 즉위 후 첫 소감으로 "여러분과 함께 헌법을 지키고 평화와 복지 증진을 희망한다"며 헌법 수호의 메시지를 던진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민대표로 인사말을 전하며 "우리는 덴노 헤이카(天皇陛下·나루히토 새 일왕을 지칭)를 국가·국민통합의 상징으로 우러러본다"고 말했다. 이어 "격동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평화롭고 희망 넘치는 일본의 미래를, (그리고) 사람들이 아름답게 마음을 모으는 가운데 문화가 태어나고 자라는 (레이와) 시대를 만들어나가겠다는 결의"라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