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월부터 전국 편의점에서 제로페이 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에서 열린 학원총연합회와의 제로페이 업무협약식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에서 열린 학원총연합회와의 제로페이 업무협약식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이달 2일부터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 등 전국 4만3171개 편의점 매장에서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해진다. 프랜차이즈 직영점을 비롯해 서울대공원·서울식물원 등 서울에 있는 85개 공공시설 입장료도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할인을 받는다.  
 
1일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제로페이 사용처를 대폭 늘리고 결제 방법도 간소화했다고 발표했다. 그간 신용카드에 비해 제로페이 매출 실적이 낮아 "사용자가 제로(0)여서 제로페이"라는 빈축을 산데 따른 후속 조치다.
 
사용처부터 늘렸다. 전국 주요 편의점 매장을 포함해 배스킨라빈스와 던킨도너츠 프랜차이즈 직영점에서 제로페이를 쓸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 남산국악당, 돈화문국악당, 서울대공원, 서울식물원 등 서울시 공공시설 입장료도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하다. 시설별로 이용료, 관람료, 수수료 등을 5~30%까지 할인한다.
 
결제도 간편해진다. 이전에는 구매자가 스마트폰에서 제로페이 앱을 연동한 뒤 매장에 비치된 QR코드를 촬영하고, 결제금액을 직접 입력하면 온라인으로 송금이 됐다. 지갑에서 신용카드를 꺼내 긁는 것보다 번거롭고 불편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방식을 개선했다. 구매자의 스마트폰에서 제로페이 앱을 연동하면 곧바로 QR코드가 생성된다. 판매자가 리더기로 이를 인식하고 금액을 입력하면 결제 완료된다. 
달라진 제로페이 결제 방식

달라진 제로페이 결제 방식

마일리지 등이 쌓이는 신용카드보다 소비자혜택이 적다는 지적도 받아들여 보완책을 내놨다. 제로페이와 협약을 맺은 네이버페이는 소비자가 제로페이로 처음 5000원 이상 결제하면 1000원을 할인해준다. 우정사업본부는 제로페이 신규 가입자에게 10%를 깎아준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