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 대화합시다”…여야4당, 한국당에 국회 복귀 호소

김관영 바른미래당(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뉴스1]

김관영 바른미래당(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뉴스1]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이 최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가 재현한 '동물 국회'에 대해 국민에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아울러 한국당을 향해서는 "우리 대화하고, 토론합시다"라며 당장 내일이라도 회동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원내대표는 1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가진 뒤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민생을 챙기는 데 힘을 모아야 할 국회가 파행과 대치의 모습만 보여드렸다"라며 "국회의원으로서, 각 당을 이끌어가는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면목이 없다"고 밝혔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여야가 대립하게 된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이들은 "여야 4당의 절대다수 의원들은 오랜 정치개혁 과제인 선거제도 및 사법기관 개혁에 동의해 왔다"면서 "하지만 38%의 의석을 점하는 한국당의 반대로 그간 관련 법안 논의조차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자신에게 불리하다고 해서 논의조차 거부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비록 당 차원의 유불리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정치는 민의와 국익을 우선으로 해야 하는 것이 그 숙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지정은 한국당에게 그간의 사보타지를 접고 오랜 정치개혁 과제에 대한 성실한 논의 참여를 요구하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보좌관들이 26일 새벽 여야4당의 수사권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하는 국회 의안과에 '도구'를 사용해 진입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보좌관들이 26일 새벽 여야4당의 수사권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하는 국회 의안과에 '도구'를 사용해 진입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에게 국회로 돌아와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패스트트랙은 법안 처리를 위한 시작이지 끝이 아니다"라며 "여야 4당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들이 향후 본회의에서 이대로 처리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우리 4당은 앞으로 열린 자세로 한국당과 협의해 나가겠다"면서 "당장 내일이라도 5당 원내대표 회동하겠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국민 안전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이 지난달 25일 국회에 제출됐다. 한국당이 요구하던 내용도 추경에 포함됐다"면서 "한국당에 간곡히 호소한다. 당장 내일부터 추경안 및 민생 관련 법안 심의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