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 만들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근로자의 날을 맞아 "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를 만들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린 근로자의 날 메시지에서 "노동으로 꿈을 이루고, 노동으로 세계를 발전시키고, 노동으로 존경받을 수 있는 나라를 이뤄내고 싶다"고 말했다. 
 
정부의 핵심 국정 기조는 '노동존중 사회'라고 밝힌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주 52시간 근로제는 모두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그것을 통해 노동의 질을 높이고자 한 정책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쌍용자동차, KTX여승무원, 파인텍, 콜텍악기 등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부터 있었던 오랜 노동 문제들이 모두 해결됐다"며 "정부의 정책만으로 하루 아침에 사회가 달라질 순 없겠지만, 산업안전보건법의 개정은 갈수록 노동자의 안전과 건강을 높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도 항상 힘을 보태겠다. 노동계 또한 우리 사회의 주류라는 자세로 함께 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노사정이 함께 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조속한 정상화로 좋은 결실을 이뤄내길 기대한다"면서 "과거 기울어진 세상에서 노동이 '투쟁'으로 존중을 찾았다면, 앞으로 세상에서 노동은 ‘상생’으로 존중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노동이 그에 걸맞은 대접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은 인류의 문명을 만들고, 또한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끌었다"면서 "예술적 영감이 깃든 노동이든, 숙련 노동이든, 단순 노동이든, 생산직이든, 사무직이든 노동은 숭고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숙련공', '기능공', '마스터'들이 우리의 일터 곳곳에서, 또는 사회 곳곳에서 주역으로 대접받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