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4월 수출, 489억달러 2.0% 감소…5개월 연속 하락

지난 1일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이 쌓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1일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이 쌓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수출이 488억60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3월보다는 수출 감소율이 완화됐지만, 5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수출은 지난해 12월(-1.3%)부터 올해 1월(-5.9%), 2월(-11.1%), 3월(-8.2%), 4월(-2.0%)까지 5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지난 2014년 10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수출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4% 증가한 447억37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또 무역수지는 41억2000만 달러로 87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산업부는 4월 수출이 전체 물량은 2.5% 증가했지만, 반도체 단가 하락과 수요 부진, 중국 경기 둔화가 지속해 수출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수출 품목별로 보면 자동차·이차전지·석유제품 등 20대 주요 품목 가운데 13개 품목에서 수출 물량이 늘어났다. 또 자동차와 선박 등 주력 품목과 바이오헬스·이차전지·전기차 등 신 수출성장동력 품목에서 호조세가 이어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반도체가 4월 수출 감소의 주요 요인이며, 반도체 품목을 제외하면 수출이 오히려 0.8%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