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정청, 강원산불 피해복구계획 논의…"1853억원 신속 투입"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위성(아리랑 3호) 영상이 파악한 강원 고성-속초 산불 산림 피해지. [동부지방산림청 제공=뉴스1]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위성(아리랑 3호) 영상이 파악한 강원 고성-속초 산불 산림 피해지. [동부지방산림청 제공=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달 초 강원도 동해안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 복구와 피해 주민 지원에 1853억원을 신속히 투입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1일 오전 '강원 산불피해 종합복구 계획' 관련 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복구 종합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당정은 1853억원의 복구비 가운데 인명 피해, 주택 전·반파, 농임업 및 소상공인 피해 등 사유시설에 245억원을, 산림·문화관광·군사시설 등 공공시설에 1608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선 주민 생활 안정에 초점을 두고 산불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 340세대에게 1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368동의 임시 조립 주택을 설치하고 220여 세대에 임대주택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전국재해국호협회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공동으로 모금한 국민 성금 가운데 173억 원을 주택 피해 복구에 우선적으로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또 추경 예산 가운데 940억원은 국회에서 통과되는 즉시 집행하기로 했으며 국민성금 470억원 역시 전액 피해주민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피해 지역 소상공인·중소기업에도 대출 우대와 재해지원자금 융자 등을 제공하고, 이재민 등 2050여 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221억 원 규모의 희망 근로사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 밖에 산림 복원 사업에 697억 원, 망상 오토 캠핑장 복구에 341억 원, 농기계 피해 지원에 22억 원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당정청 협의를 마친 뒤 "재난 극복을 위해 주민 생활 안정에 초점을 두고 화재로 소진된 주택과 농업시설의 신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불 대응을 위해 이미 편성된 추가경정예산(추경) 940억원을 국회 통과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추경으로) 산불 특수진화대 등 예방·진화 인력을 확충하고 강풍과 야간에도 기동 가능한 산불 대응 헬기 등 인프라를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달 16일까지 피해 조사를 조기 완료했다. 조사를 토대로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산림청 등과 긴밀히 협의해 종합복구계획에 지원 방안을 최대한 담았다"며 "생활안정 등에 꼭 필요한 내용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산불 종합대책을 매우 어렵게 결정해준 것으로 안다"며 "산불이 난지 채 한달이 안됐는데 이렇게 빠른 시간에 복구 종합대책을 확정 발표한 것은 제가 겪은 바로는 유례가 없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뜻을 도민에게 잘 전하고, 앞으로도 빠르게 수습해 가장 모범적인 피해 수습을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