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요나라 헤이세이…아키히토 13분 퇴위식 “감사하고 행복”

아키히토(明仁) 일왕(왼쪽)이 30일 오전 도쿄 왕궁에서 퇴위를 고하기 위해 신전으로 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키히토(明仁) 일왕(왼쪽)이 30일 오전 도쿄 왕궁에서 퇴위를 고하기 위해 신전으로 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우리나라와 전 세계 사람들의 안녕과 행복을 빈다.”
 
일본인의 존경을 한 몸에 받던 아키히토(明仁·85) 일왕(일본에선 천황)이 마지막 메시지를 남기고 30일 퇴위했다. 재임 30년3개월 만이다. 살아 있는 동안 후대에 왕위를 물려주는 ‘생전 퇴위’는 일본 헌정 사상 처음, 1817년 고가쿠(光格) 왕 이후 202년 만이다.
 
퇴위 의식은 이날 오전 10시쯤 시작했다. 아키히토 일왕이 왕궁인 고쿄(皇居)의 규추산덴(宮中三殿)을 돌며 시조신인 아마테라스 오오미카미(天照大神)와 왕실 조상에게 퇴위를 고하는 제례를 가졌다. 이어 새 일왕에 오르는 나루히토(徳仁·59) 왕세자도 같은 곳을 배례했다. 미치코(美智子·84) 왕후는 지병인 경추신경근병증 때문에, 마사코(雅子·56) 왕세자비는 퇴위식 준비를 위해 배례에 불참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
관련기사
 
퇴위식은 오후 5시부터 일왕이 총리 임명과 같은 국사 행위를 하는 마쓰노마(松の間)에서 거행됐다. 왕족과 궁내청 관계자, 정부 요인 등 294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왕 부부는 시종관과 함께 등장했다. 왕위를 상징하는 ‘삼종신기(三種神器·고대부터 계승되는 일본 왕실의 세 가지 보물)’ 중 검과 굽은 구슬, 어새(御璽)와 국새(國璽)가 식장에 함께 들어왔다.
 
먼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국민을 대표해 “헤이세이(平成) 30년, 우리들은 천황 폐하와 함께 걸어왔다”며 “천황 폐하의 걸음을 가슴에 새기며 평화롭고 희망으로 가득 찬 자랑스러운 일본의 빛나는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아키히토 일왕은 약 2분간 퇴위 발언을 했다. “지금까지 천황으로서 국민의 깊은 신뢰와 경애를 받은 것은 행복한 것이었다”며 “상징으로서 나를 받아들이고 지지해준 국민에게 마음으로부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부터 시작하는 새로운 레이와(令和) 시대가 평화롭고 결실이 많기를 황후와 함께 마음으로부터 바란다”고 밝혔다. 13분간 진행된 이날 행사는 NHK 등 방송사들이 생중계했다.
 
같은 날 오후 아키히토 일왕(가운데)이 왕궁인 고쿄의 마쓰노마에서 열린 퇴위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아키히토 일왕은 재위 30년3개월 만에 ’지금까지 행복했고, (일본) 국민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AP=연합뉴스]

같은 날 오후 아키히토 일왕(가운데)이 왕궁인 고쿄의 마쓰노마에서 열린 퇴위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아키히토 일왕은 재위 30년3개월 만에 ’지금까지 행복했고, (일본) 국민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AP=연합뉴스]

아키히토 일왕은 오늘(1일) 자정부터 상왕, 미치코 왕비는 상왕후가 된다. 퇴위 뒤엔 고쿄에서 멀지 않은 다카나와 황족 저택(高輪皇族邸)으로 거처를 옮겼다가 약 1년 반 뒤 왕세자 시절 살았던 아카사카고요치(赤坂御用地)의 도구고쇼(東宮御所)로 돌아갈 계획이다. 지금까지 나루히토 왕세자 부부가 살던 곳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키히토 일왕에게 서한을 보냈다. 외교부는 “문 대통령은 아키히토 천황이 재위 기간 중 평화의 소중함을 지켜 나가는 것의 중요함을 강조하고 한·일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서한에는 “퇴위 이후에도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힘써줄 것을 기대한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문 대통령이 보낸 친서를 설명하며 ‘일왕’이 아닌 ‘아키히토 천황’으로 호칭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트위터에 “한·일 관계를 중시하셨던 아키히토 천황님께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2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 2017년 방일 때 일왕 부부를 만났던 것을 언급하면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새 시대에도 위대한 동맹국인 일본과 전통적인 파트너십과 협력관계를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김상진 기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