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도현 베트남 대사 ‘김영란법 위반’ 귀임 조치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가 귀임 조치된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 위반에 따른 징계 절차에 의해서다. 외교부 관계자는 30일 “김 대사에 대해 내달(5월) 초 귀임 조치하는 방향으로 인사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 대사는 대사관 내 부하 직원들에게 폭언했다는 진정이 제기돼 감사를 받아왔다. 김 대사는 또 지난해 10월 베트남의 한 골프장 개장 행사에 가족을 동반해 2박 3일간 참석하면서 행사 주최자인 베트남 기업으로부터 항공료와 숙박비를 제공 받은 혐의로도 조사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징계는 후자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외교부는 지난달 18~22일 주베트남 대사관에 대한 정기 감사 결과 김 대사에 대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이달 초 인사혁신처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김 대사는 30일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당시 행사는 베트남 정부의 주석을 비롯한 인사들과 하노이 주재 외교단이 초청됐다. 공식 외교 활동을 김영란법 위반이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끝까지 징계의 적절성을 다툴 것”이라고 주장했다.
 
외시 27회인 김 대사는 2003년 말 노무현 정부때 자주파·동맹파 갈등이 불거졌을 때 중심에 있었다. 당시 서기관이었던 김 대사는 북미국 부서 회식 때 나온 얘기를 청와대에 투서했고, 그 결과 상사인 조현동 과장과 위성락 북미국장, 윤영관 장관이 경질됐다. 2012년 삼성전자 글로벌협력그룹장으로 옮긴 뒤 2017년 11월부터 무선사업부 구주·CIS 수출그룹 담당 임원으로 재직하다 지난해 4월 주 베트남 대사로 파격 발탁됐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