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CJ 투썸 팔았다

국내 매출액 2위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가 팔렸다. 인수자는 현재 투썸플레이스의 2대 주주인 홍콩계 사모투자펀드운용사(PEF) 앵커에쿼티파트너스다.
 
투썸플레이스를 운영하는 CJ푸드빌은 30일 이사회를 열고 “지분 45%를 앵커파트너스에 넘기는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매각 대금은 2025억원이다.
 
이번 계약은 경영난에 처한 CJ 푸드빌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미래 투자 여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투썸플레이스의 지난해 매출은 2743억원, 영업이익 292억원으로 푸드빌 계열사 중 알짜배기로 꼽힌다.
 
CJ 푸드빌은 지난해 2월 투썸플레이스의 사업을 분할하고 지분의 40%를 앵커파트너스에 넘겼다. 앵커파트너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지분 85%를 보유하게 된다. CJ 푸드빌은 경영권을 매각한 뒤엔 지분 15%를 보유한 2대 주주로 남는다.
 
CJ 푸드빌 정성필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매각 소식을 알렸다. 정 대표는 “현재 푸드빌은 6500%가 넘어가는 부채비율과 단기 순손실 1280억원, 대규모 외부 차입금으로 재무상태가 악화됐다”며 “어떻게든 살아남을 수 있는 방향으로 돌파구를 찾을 수 밖에 없었음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