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온라인으로 번진 '1원 전쟁'…품질 떨어지진 않나 따져봐야


[앵커]

'1원 전쟁'입니다. 단돈 1원이라도 "우리가 싸다"고 내세우는 치열한 가격 경쟁이 대형마트에서 불 붙어서 온라인 업체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대형마트가 먼저 치고 나오자 싼 값이 무기인 온라인 업체들도 가만있기 어려워진 것입니다. 920만개나 되는 상품을 놓고, 만약 경쟁업체보다 비싸다면 차이나는 금액의 2배를 돌려주겠다는 업체까지 나왔습니다.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클릭 1번이면 온라인 쇼핑몰들이 몇십 원 단위로 촘촘하게 가격 경쟁을 벌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은 오늘(30일)부터 특정 경쟁업체보다 1원이라도 더 비싸면 차이나는 값의 2배를 보상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식품과 생활용품, 유아동 제품에 한정된다지만 제품 수가 920만 개나 됩니다.

이달 들어 대형마트에서 벌어진 '1원 전쟁'은 이제 온라인까지 번졌습니다.

싼 가격을 무기로 내세우던 온라인 업체들이 대형마트가 벌이는 출혈 경쟁 속에서 더 싼 가격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을 받게 된 것입니다.

주머니가 가벼워진 소비자들은 예전보다도 더 가격을 꼼꼼히 따집니다.

[박영옥/서울 은평구 신사동 : 다양하게 쿠폰을 주는 데서 비교를 해보고 더 저렴한 게 있으면 거기서 구매를 하는 편이에요.]

대형마트가 잘 팔리는 제품들을 골라 가장 싼 가격을 내세우는 이유입니다.

실제로 일주일 동안 최저가로 물티슈를 팔자 한 달 전보다 10배나 더 팔리기도 했습니다.

'1원 전쟁'이 효과를 거두자 내일부터 또다시 한 달동안 최저가 행사를 예고한 마트도 있습니다.

물건 값이 내려가면 소비자는 반갑습니다.

하지만 일부 품목만 잠시 깎아주는 생색내기나 제품 품질이 떨어지는 물건은 아닌지 잘 따져봐야 한다고 소비자단체는 지적했습니다.

JTBC 핫클릭

'한진칼' 주식 매입 나선 강성부 펀드…지분 경쟁 전운 '주 52시간' 앞두고 총파업 예고…버스 2만대 멈추나 5G 단말기가 공짜?…현장에선 대놓고 '불법 보조금' 후쿠시마산 수입금지 '승소' 최종 판정…4년 싸움 마침표 '참이슬' 소줏값 6.5%↑…줄줄이 들썩이는 주류 시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