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로자의 날, 골프장 평일 요금 적용해야…‘법정공휴일’아니어서”

국내 한 골프장.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국내 한 골프장.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5월 1일 근로자의 날은 대통령령에서 정한 공휴일에 해당하지 않는 만큼 골프장 요금도 평일 요금을 적용해야 한다는 조정 결정이 나왔다. 근로자의 날이 ‘법정 공휴일’이 아니라는 점을 근거로 삼았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40대 남성 A씨가 한 골프장을 상대로 낸 조정 신청에 대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근로자의 날은 ‘근로자의 날 제정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급휴일로 규정돼있을 뿐이어서 근로자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는 휴일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령인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서 정하는 공휴일에도 해당하지 않는 만큼 평일 요금을 적용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1일 골프장을 이용한 뒤 골프장에서 공휴일 요금을 부과하자 홈페이지상에 근로자의 날에도 공휴일 요금을 적용한다는 안내가 없었다며 평일 요금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거절당하자 분쟁조정을 신청했다.
 
골프장에서는 업계에서 관행적으로 근로자의 날에 공휴일 요금을 적용해왔다고 주장했지만, 분쟁조정위는 “평일 요금을 적용하는 골프장이 있을 뿐 아니라 소비자 대부분이 공휴일 요금을 내겠다는 의사가 있다고 볼 수도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소비자원은 이번 결정이 사전 동의 없이 공휴일 요금을 부과해온 업계의 부당한 관행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