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와이키키2' 김선호, 눈물 엔딩으로 진한 여운 남겼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김선호가 문가영을 향한 애틋한 짝사랑으로 짠내를 폭발했다. 

29일 방송된 JTBC 월화극 '으라차차 와이키키2' 11회에는 김선호(차우식)가 문가영(한수연)에게 정식으로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문가영이 술을 많이 마신 탓에 취중 고백을 기억하지 못하자 제대로 고백하기로 결심한 것.

김선호는 연신 고백을 시도했지만 문가영이 눈과 귀를 다치는 바람에 1차 시도, 2차 시도 모두 실패했다. 이후 몸이 다 낫지도 않은 상황에서 촬영을 가겠다고 고집을 부리다 교통사고를 당할 뻔한 문가영을 구해줬다. 위험천만한 상황을 겪었음에도 촬영을 강행하려는 문가영을 더욱 단호하게 붙잡았다. 이에 문가영이 "네가 뭔데 이러냐"며 화를 내자 "좋아하니까! 그래서 자꾸 신경 쓰이고 걱정되니까"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사랑은 끝내 이뤄지지 못했다. 문가영이 김선호의 고백을 거절한 것. 김선호는 애써 괜찮은 척하며 평소와 같이 아르바이트를 다니고, 문가영에게 먼저 다가가 고백하기 전처럼 행동했다. 하지만 이는 정말 괜찮은 척일 뿐이었다.

문가영과 자주 가던 호떡집에 들렸다가 둘이 참 잘 어울린다며 잘해보라는 아주머니의 말에 눈물을 흘렸다. 놀란 아주머니가 "왜 그래? 괜찮아?"라고 묻자 "아니요. 괜찮은 줄 알았는데 안 괜찮은 것 같아요"라며 어린아이처럼 펑펑 울었다.

김선호는 누구나 경험해봤을 법한 짝사랑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오래도록 담아왔던 마음을 어렵게 고백했지만, 거절당한 뒤 괜찮다고 웃어 보이다 끝내, 꾹꾹 참아왔던 감정을 터트리며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을 쏟아냈다. 눈물 엔딩이 짠하게 다가오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