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 투썸플레이스 홍콩사모펀드에 매각

투썸플레이스 매장 [사진 CJ푸드빌]

투썸플레이스 매장 [사진 CJ푸드빌]

국내 매출액 2위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가 팔렸다. 인수자는 현재 투썸플레이스의 2대 주주인 홍콩계 사모투자펀드운용사(PEF) 앵커에쿼티파트너스다.  
투썸플레이스를 운영하는 CJ푸드빌은 30일 이사회를 열고 “지분 45%를 앵커파트너스에 넘기는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매각 대금은 2025억원이다. 

2대 주주 앵커파트너스가 40% 인수
부채비율 6500% 재무상태 개선 기대

이번 계약은 경영난에 처한 CJ 푸드빌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미래 투자 여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투썸플레이스의 지난해 매출은 2743억원, 영업이익 292억원으로 푸드빌 계열사 중 알짜배기로 꼽힌다. 
CJ 푸드빌은 지난해 2월 투썸플레이스의 사업을 분할하고 지분의 40%를 앵커파트너스에 넘겼다. 앵커파트너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지분 85%를 보유하게 된다. CJ 푸드빌은 경영권을 매각한 뒤엔 지분 15%를 보유한 2대 주주로 남는다
 
CJ 푸드빌 정성필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매각 소식을 알렸다. 정 대표는 “현재 푸드빌은 6500%가 넘어가는 부채비율과 단기 순손실 1280억원, 대규모 외부 차입금으로 재무상태가 악화됐다”며 “어떻게든 살아남을 수 있는 방향으로 돌파구를 찾을 수 밖에 없었음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매각을 통해 확보된 재원은 앞으로 푸드빌 재무구조 개선과 베이커리 프랜차이즈인 뚜레쥬르 등 나머지 사업 부문의 내실을 다지는 데 쓰일 전망이다. 
CJ푸드빌은 1세대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 이탈리안 레스토랑 '더 플레이스', 한식 뷔페 '계절밥상' 등을 운영해왔다. 하지만 최근 외식 사업 환경 변화와 경기 불황이 겹치면서 고전하고 있다.  
투썸플레이스의 현 임직원의 고용 보장과 처우에 대해서는 논의하고 있다. CJ 그룹 관계자는 “앵커파트너스는 투썸플레이스 경영진과 구성원의 지속적인 역할을 희망하고 있어 대주주가 바뀌더라도 큰 변화 없이 운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