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5ㆍ4 운동 기념 연설서 ‘항일’ 한 마디도 안 했다

1919년 한반도에 3·1 운동이 있었다면 중국에선 5.4 운동이 있었다. 두 운동을 연결하는 고리는 ‘항일(抗日)’이다. 1차 대전 이후 독일이 산둥(山東)성에 갖고 있던 권익을 일본이 넘겨받게 되자 중국인들이 궐기한 항일 운동이 5·4 운동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0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5.4 운동 100주년 기념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중국 CCTV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0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5.4 운동 100주년 기념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중국 CCTV 캡처]

5·4 운동 당시 중국인들의 구호는 “밖으론 국권을 쟁취하고(外爭國權) 안으론 나라의 도적을 멸하자(內除國賊)”였다. 나라의 도적이란 ‘일본에 아첨하는(媚日)’ 중국 관리를 뜻한다. 5·4 운동에서 분출된 청년과 노동자 힘은 공산당 창당으로 이어졌다. 중국이 5·4 운동을 지극히 중시하는 이유다.

100년전 항일 운동, 그런데도 일본 거론 안해
미ㆍ중 무역전쟁서 일본 끌어들여 포위망 뚫기
이념보다 이익에 더 충실한 중국의 모습 반영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5·4 운동 100주년을 4일 앞둔 30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5·4 운동 100주년 기념대회’를 열고 한 시간 가까이 연설했다. 그런데 시 주석은 담화에서 ‘항일’은커녕 일본의 그림자조차 거론하지 않았다. 시 주석은 5·4 운동을 “반(反)제국주의와 반(反)봉건주의의 위대한 애국 혁명운동”이라 규정하고 5·4 운동이 “애국, 진보, 민주, 과학이라는 위대한 5·4 정신을 키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5·4 정신의 핵심은 애국주의이고 애국주의는 민족정신의 핵심”이라며 “신시대 중국 청년의 사명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인 중국몽 실현을 위해 분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5.4 운동의 발원지 베이징대학 구 건물(현재는 베이징신문화운동기념관)에서 열리고 있는 5.4 운동 기념전시회 입구에서 베이징의 한 시민이 홍보 벽보를 보고 있다. 사진=유상철 기자

5.4 운동의 발원지 베이징대학 구 건물(현재는 베이징신문화운동기념관)에서 열리고 있는 5.4 운동 기념전시회 입구에서 베이징의 한 시민이 홍보 벽보를 보고 있다. 사진=유상철 기자

이 같은 시 주석 연설엔 중국이 처한 현 상황에 대한 고민이 반영돼 있다.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한 달 후 6·4 천안문(天安門) 사태 30주년이란 민감한 시기를 맞는다는 점이다. 5·4 운동의 시작이나 6·4 천안문 사태의 시작 모두 주역은 베이징대학 학생들이 맡았다. 중국 당국은 청년 학생들의 열정이 반일 등의 정서적 이슈에서 불이 붙어 사회적 이슈로 번질 가능성을 경계한다. 지난해 베이징대 학생들이 광둥(廣東)성의 용접기계제조회사인 자스커지(佳士科技)의 파업에 동참했던 사건은 중국 정부를 경악시키기에 충분했다고 홍콩 명보(明報)는 전했다.
 
더 중요한 의도는 일본 끌어안기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피해를 일본과의 관계 강화로 복구하겠다는 게 중국의 계산이라고 닛케이아시안리뷰는 분석했다. 중국은 필요하다면 입장을 바꾸는 데 능숙하다. 일본과의 동반자 관계 구축으로 미국의 대중 포위망을 뚫고 일본과의 기술협력으로 미국의 첨단기술 유입이 막힌 현실을 타개하며 일본과의 경협 강화로 중국 경제의 추락을 방지하겠다는 속내란 것이다.
  
시 주석이 “5·4 정신의 계승”을 강조하면서도 정작 5·4 운동의 도화선이 된 ‘항일’을 언급하지 않은 이유다. 현재 5·4 운동 100주년 관련 모든 중국 언론의 보도나 학자 논평에서 ‘항일’은 완벽하게 사라졌다. 이념보다 이익에 충실한 중국의 모습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