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시가 인상에 보유세 폭탄, 마포 아파트도 50% 뛰었다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의 중형 아파트도 종합부동산세를 내는 시대가 됐다.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공시가 9억원을 초과하는 단지가 강북권에서도 속출하면서다. 국토부가 30일부터 고시하고 있는 공동주택 공시가격을 열람한 결과다. 서울 마포구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면적 114㎡의 경우 공시가격이 지난해 8억원에서 올해 10억원으로 올라 종부세 대상이 됐다.  
 

114㎡ 공시가 8억→10억으로 올라
9억 초과해 종부세 대상에 포함
보유세 129만→190만원으로 뛰어
반포 자이 84㎡ 는 337만→506만원

특히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급등하면서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가 연간 올릴 수 있는 상한선(1주택자 50%)까지 오른 사례가 속출해 ‘보유세 폭탄’이 현실화한다.    
 
공시가격이 9억원을 초과해 종부세 대상에 들거나 기존에 종부세를 내던 단지도 올해부터 세율 인상으로 보유세가 더 오르는 경우가 많다.
올해 종부세 대상이 된 서울 마포구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면적 114㎡의 경우 이 아파트 소유자는 지난해 재산세만 129만원을 냈다. 올해엔 종부세 23만원에 오른 재산세를 포함해 총 190만원의 보유세를 내야 한다. 한해 올릴 수 있는 보유세 상한선인 50%까지 오른 금액이다.  
 
여기에 지방교육세·도시계획세 등 부가세를 합친 실제 부담액은 222만원에서 316만원으로 42% 늘어난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종부세 대상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권의 올해 보유세는 더욱 급등한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 84㎡의 공시가격은 지난해 13억1200만원에서 올해 15억7600만원으로 20.1% 오른다. 종부세는 103만→229만원으로 1.2배 증가한다.  
 
여기에 재산세를 합치면 총 보유세는 506만원으로 전년(337만원) 대비 50% 뛴다. 부가세를 합친 실제 부담액은 515만원에서 740만원으로 증가한다.  
국내 최고가 단지의 하나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12㎡의 올해 공시가격이 22억원으로 지난해(19억4400만)보다 13% 오른다. 부가세를 합친 보유세는 979만원에서 1408만원으로 44% 상승한다.  
 
이우진 세무사는 "공시가격이 비쌀수록 세율이 많이 올라 보유세가 공시가격보다 훨씬 더 많이 늘어난다"고 말했다.  
 
올해 집값이 내려 내년 공시가격이 하락하더라도 보유세 부담은 오히려 더 늘어날 수 있다. 올해 세부담 상한(2주택자 100%, 3주택 이상 200%) 덕에 감면 혜택을 받은 세금이 내년에 이월되기 때문이다. 공시가격 중 보유세 계산 기준금액인 공정시장가액비율이 2022년까지 매년 5%포인트씩 올라가기도 한다.  
 
김종필 세무사는 “고가주택을 소유하면서 다주택인 사람들의 보유세 인상 폭이 높아 증여나 임대사업 등록을 통해 세금을 피해 가는 방법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는 시장에 매물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양도세 중과세로 인해 매매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