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붓아빠에 살해 당한 아이···전화로 딸 불러낸건 친모였다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모씨가 30일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모씨가 30일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30대 계부가 자신을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한 의붓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저수지에 유기한 사건의 공범이 친모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30일 남편 김모(31)씨와 공모해 딸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유모(39·여)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유씨는 남편 김씨와 함께 지난 27일 오후 5시쯤 전남 무안군의 한 농로에서 친딸인 A양(13)을 살해한 혐의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사건 당일 목포역 인근에서 공중전화를 걸어 친부와 함께 목포에 거주 중인 딸을 불러냈다. 이후 유씨는 딸이 남편의 차량에서 숨질 때 생후 13개월 된 아들과 함께 앉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유씨가 김씨의 부탁을 받고 A양을 불러낸 점과 살해 당시 차량에 함께 있었던 점 등을 토대로 공모 경위와 동기를 추궁하고 있다. 유씨는 딸에게 전화를 건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살해 당시 차량에 타고 있었던 것은 부인하고 있다.
 
앞서 남편 김씨는 지난 28일 A양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로 경찰에 붙잡혔다. 김씨는 지난 27일 오후 5시부터 6시 사이에 자신의 차량에서 의붓딸인 A양을 살해한 혐의다. 김씨는 차량에 A양의 시신을 싣고 다니다가 광주의 한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모씨가 30일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모씨가 30일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경찰은 “친모인 유씨가 A양이 살해될 당시 차량에 있었다”는 김씨의 진술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부부는 사건 당일 공중전화로 A양을 불러내 차에 태우고 살해 장소로 이동했다. A양을 만나기 전 청테이프와 노끈 등 범행도구도 미리 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차를 몰고 가던 중 A양과 다툼이 있어 차량 뒷좌석으로 자리를 옮겨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이날 김씨는 A양을 살해한 후 광주 집에 들렀다가 혼자서 동이 틀 때까지 유기 장소를 찾아다녔다. 이후 김씨는 숨진 A양을 차에 태우고 다니다가 지난 28일 오전 5시 30분께 광주 지역 한 저수지에 유기했다. 당시 김씨는 시신이 물 위로 떠오르지 않도록 양 발목에 벽돌을 넣은 마대자루를 묶어두는 치밀함도 보였다. A양 시신은 같은 날 오후 2시 57분께 저수지에서 행인에 의해 발견됐다.
 
김씨는 A양의 시신이 발견된 지 3시간 만에 경찰 지구대를 찾아가 자수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성추행 피해 주장을 놓고 다투다가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양에게 휴대폰이 아닌 공중전화를 한 점이나 미리 범행도구를 준비한 점 등으로 미뤄 계획범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범죄 일러스트. [중앙포토]

범죄 일러스트. [중앙포토]

범행의 발단이 된 성추행 사건 조사 과정에서의 경찰의 미숙한 대응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의 친부는 지난 9일 112에 김씨의 성추행 사실을 목포경찰서에 신고했다. A양은 사흘 뒤인 지난 12일 경찰 1차 조사에서 김씨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A양은 10여 년 전 부모가 이혼한 뒤 목포에서 친부와 함께 지내왔다.
 
A양은 지난 14일 아동보호기관과 전문가 등이 참여한 조사 때도 성추행 사실을 알렸지만, 본격적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이 피의자인 김씨의 주거지가 광주라는 이유로 사건을 광주지방경찰청으로 이관했기 때문이다. 사건 관할이 바뀌는 동안 A양은 성추행 사실을 경찰에 신고한 지 18일 만에 살해됐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사건 관련 서류가 모두 넘어오는 데 다소 시간이 걸렸다”며 “증거를 갖춘 뒤 계부를 조사하기 위해 조사를 하던 상황에서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