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 부정채용 의혹 영장심사 받는 이석채 "사진 참 많이 받네"

2012년 KT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30일 법원에 출석했다.
 
이 전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해 대기하다가 10시 30분 바로 옆 건물인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부정 채용을 직접 지시했는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청탁을 받았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다만 “내가 참…. 사진(카메라) 많이 받네” 라고 혼잣말을 한 뒤 법원 안으로 들어갔다.
 
이 전 회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에 나올 전망이다. 심사 이후 구속 결정 때까지 이 전 회장은 서울남부구치소에서 대기한다.
 
이 전 회장은 재임 기간 중 비서실을 통해 김성태 의원 등 정·관계 유력 인사들로부터 청탁을 받아 부정 채용을 주도한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2012년 채용을 담당했던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상효 전 전무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또 그 윗선으로 지목된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도 구속했다. 김 전 전무와 서 전 사장 모두 검찰 조사 중 2012년 KT 채용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시인했으며,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태 의원 딸의 KT 특혜 채용 의혹으로 시작한 수사는 점차 확대돼 현재까지 검찰이 파악한 부정 채용 건수는 9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 조사에서는 김 의원 외에도 전 공기업 대표 S씨 등 다른 유력 인사들이 자녀나 지인의 취업 청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의 채용 비리 수사가 정점으로 향하며 김 의원에 대한 직접 조사도 임박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후연·편광현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