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文정부, 독재 위한 마지막 퍼즐 완성…정의의 횃불 들자"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5000만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좌파독재에 맞서 저를 하얗게 불태우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선거제·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안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 강력한 대여투쟁에 나설 것임을 밝히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결국 저들은 패스트트랙 지정안을 통과시켰다. 좌파 세력들은 의회 쿠데타에 성공했다"면서 "문재인 세력들은 독재를 위한 마지막 퍼즐을 완성했다. 의회민주주의의 길을 파괴시키고 좌파독재의 길을 열었다"고 적었다.
 
이어 "촛불은 국민을 위한 촛불이 아니었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을 지키라는 촛불정신을 날치기하고 강탈하고 독점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행정부를 불태우고 사법부를 불태우고 입법부를 불태웠다. 경제, 민생, 희망마저 불태웠다"며 "폭력을 위한 촛불이었다. 야합을 위한 촛불이었다. 독재를 위한 촛불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국민을 위한 정의의 횃불을 들자. 독재 세력들이 든 '독재 촛불'에 맞서, 우리는 '자유민주주의 횃불'을 높이 들자"며 "활활활 타오르는 불빛으로, 분노로, 저항으로 투쟁하자"고 호소했다.
 
이어 "그 타오름은 여의도를 밝히고, 광화문을 밝히고, 자유민주주의를 밝히고, 헌법을 밝히고, 경제를 밝히고, 민생을 밝히고, 희망을 밝히고, 대한민국을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