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 지정…장제원 "독재하냐" 항의

장제원 자유한국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정개특위 회의에서 항의하고 있다.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정개특위 회의에서 항의하고 있다. [뉴스1]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법에 이어 30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됐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는 전날 오후 10시 50분쯤 회의를 개의하고 한 차례 정회한 뒤 자정을 넘겨 해당 안건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진행했다. 
 
이날 정개특위 회의에서는 선거제 개편을 위한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패스트트랙에 지정하는 안건이 논의됐다. 당초 10시 30분 개의될 예정이었으나 장제원 의원 등 한국당 의원들이 회의장 입구에서 스크럼을 짜고 여야4당 위원들의 입장을 저지하자 장소를 옮겨 개의했다.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질서유지권을 발동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9일 오후 정치개혁특위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국회 본청 행정안전위 회의실을 점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9일 오후 정치개혁특위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국회 본청 행정안전위 회의실을 점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회의장 내에서도 소란은 이어졌다. 심 위원장은 정개특위 회의장에 서서 항의하는 한국당 위원들에게 "앉으세요"라며 선거법 개정안을 상정했다. 
 
김재원 한국당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먼저 시작했다. 김 의원이 여야 4당 정개특위 위원들에 대해 "참담하고 부끄럽다. 역사에 큰 죄를 짓는 분들이다"라고 하자 민주당 의원들이 항의했고 서로 "부끄러운 줄 알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29일 오후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위원들이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개회하려하자 뒤늦게 들어온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항의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29일 오후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위원들이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개회하려하자 뒤늦게 들어온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항의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장제원 의원은 심 위원장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수차례 이어갔다. 장 의원은 한차례 산회 후 회의를 속개하는 심 위원장 앞에 서서 "독재하십니까"라는 말을 반복하기도 했다.
 
투표는 오전 0시 20분쯤 시작됐다. 정개특위 재적 18명 중 한국당 표를 제외하면 12표다. 이날 회의에서는 재적 인원의 5분의 3 이상인 11표 이상의 표를 얻어야 가결 정족수를 맞출 수 있었다. 심 위원장은 33분쯤 "투표 결과 12명이 패스트트랙 지정안에 동의했다"며 가결을 선포했다. 
 
앞서 사개특위 회의에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이 자정을 5분 남기고 패스트트랙에 지정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