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복대, LINC+ 육성사업 ‘2단계 사업’ 선정

 
 
경복대학교는 지난 25일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의 2단계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경복대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2021년까지 3년간 사업비를 지원받아 산업수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한다.
 
LINC+사업은 대학 여건과 특성에 기반해 다양한 산학협력 모델을 발굴·추진하도록 지원하고, 대학과 지역사회 간 상생발전을 유도하는 교육부 핵심사업 중 하나이다.  
 
경복대는 지난 2017년부터 LINC+사업 1단계에 선정되어 4차 산업혁명 대비 산업수요에 맞춰 다양한 교육 혁신을 추진해 졸업생 2000명이상 수도권 전문대학 중 취업률 1위를 달성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경복대는 2단계 중점사업으로 △100% 취업보장형학과 산학공동운영으로 혁신적 교육방식(PBL수업, 팀프로젝트, 캡스톤디자인 등)을 접목한 강의개설 비중 단계적 확대 운영 △산업체 연계 현장미러형 실습공간 활성화 및 산학협력 교육 강화 △정규교과과정과 연계 특성화된 비교과과정 확대 운영 △평생직업교육관점에서 사회맞춤형학과 교육과정 이수 학생의 졸업 후 진로 및 경력개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이동수 LINC+사업단장은 “경복대는 미래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여 보건‧복지‧서비스‧관광 등 대학의 강점을 살려 산학협력 및 교육제도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며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인재육성과 ‘Wellness산업을 선도하는 사회맞춤형 Champion 양성’을 통해 양적·질적 성장을 함께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