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與의원 게시물 공유하며 한국당 장외집회 간접 비판

[사진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페이스북 캡처]

[사진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페이스북 캡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소셜미디어 게시물을 공유하며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반대'를 외친 자유한국당 장외집회를 간접 비판했다. 
 
조 수석은 29일 오전 페이스북에 "민병두 의원 담벼락에서 가져온 사진"이라며 "1987년과 2019년의 대비"라고 적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1987년 6월 항쟁 당시 시위 장면과 지난 27일 한국당 장외집회 현장 모습이 각각 담겼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28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 사진들과 함께 "처절함과 사치스러움, 역사성과 퇴행성, 진지함과 코미디, 다수 민중의 함성과 그들만의 밥그릇 투정"이라는 글을 올리며 한국당 장외집회를 비판했다.  
 
조 수석은 한국당의 저지 등으로 선거제·사법제도 개편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이 무산된 지난 26일 오후 이와 관련한 처벌 조항을 나열한 게시물을 올린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의 기자회견 기사, 국회 사무처가 발표한 '사개특위 사·보임은 국회법에 부합한 결정' 보도자료 등을 페이스북에 잇따라 올렸다.  
 
한국당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장외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황교안 당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사법제도(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 개편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하면서 "민주파탄 친위부대 공수처법 결사반대"라고 소리쳤다.  
 
황 대표는 "좌파 정권이 패스트트랙을 이용해 독재의 마지막 퍼즐을 끼어 맞추려 하고 있다"며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에 억지로 태워 자기들에게 유리한 선거판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내가 찍은 표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는 '아, 몰라 선거법'"이라며 "선거법 개정은 좌파독재세력의 장기집권플랜을 위한 첫 단추"라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 설치법안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마음대로 다룰 수 있는 '독재의 칼'"이라며 "이 역시 그들의 장기집권을 위해 필요한 도구이기 때문에 그렇게 목을 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