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무도 기대하지 않은 막내의 돌풍, 157위→4위 안재현이 쓴 희망


"150위권 선수가 여기까지 온 건 기적이다."

김택수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 감독의 말에선 흐뭇함이 느껴졌다. 세계랭킹 157위로 출전해 최종성적 4위로 생애 첫 세계선수권대회을 마친 남자 대표팀 막내 안재현(20·삼성생명)에 대한 칭찬은 어떤 말로 해도 부족했다.

안재현은 27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헝엑스포에서 열린 2019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개인전) 단식 4강전에서 마티아스 팔크(스웨덴)에 접전 끝 3-4(11-8, 7-1, 11-3, 4-11, 9-11, 11-2, 11-5)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 남자 선수 역사상 두 번째 단식 결승행을 노렸던 안재현의 도전은 최종 4위로 마무리됐으나, 4강 진출로 동메달을 목에 걸면서 한국 탁구사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번 대회 동메달로 안재현은 한국 탁구 최초로 세계선수권 첫 출전에서 메달을 따낸 첫 번째 선수가 됐다. 또 역대 한국 남자 단식 최연소 메달리스트 기록도 경신했다. 이전까지 최연소 메달 기록은 김택수 남자 대표팀 감독이 1991년 지바 대회 따낸 동메달이었는데, 이 때 김 감독의 나이는 21세였다. 여자 선수 중에는 1988년 서울올림픽 복식 금메달리스트 양영자가 1983년 도쿄 대회 당시 19살로 따낸 은메달이 단식 최연소다. 안재현이 따낸 동메달은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이 수확한 유일한 메달이기도 하다.

세계 랭킹 157위로 본선 128강에 직행하지 못해 예선전을 펼쳐야 했던 안재현은 본선 1회전부터 세계랭킹 14위인 홍콩의 에이스 웡춘팅을 4-0으로 완파하며 돌풍을 예고했다. 32강전에서 29위 다니엘 하베손(오스트리아)를 누른 안재현은 16강전에서 일본의 '탁구 천재' 하리모토 토모카즈(4위)를 꺾고 8강에 올라 단숨에 이번 대회 최고의 '깜짝 스타'로 떠올랐다.

일본이 자랑하는 '탁구 천재' 하리모토는 지난해 왕중왕전 격인 국제탁구연맹(ITTF) 그랜드 파이널스 남자 단식 우승자이자 2020 도쿄올림픽의 유력한 메달 후보다. 하지만 안재현의 돌풍 앞에서 16강 탈락이란 성적으로 물러난 하리모토는 취재진 앞에서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다.

8강전도 '드라마'였다. 지난해 코리아오픈 3관왕에 빛나는 대표팀 선배 장우진(미래에셋대우)과 만난 안재현은 풀 세트 접전 끝에 역전승을 거두며 4강에 올라 한국 탁구사를 새로 썼다. 동메달을 확보한 안재현은 팔크와 치른 4강전에서도 초반 상승세를 자랑하며 앞서나갔으나 끝내 풀 세트 패배를 당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안재현이 보여준 돌풍은 침체에 빠져있는 한국 탁구에 큰 희망을 안겼다. 김 감독은 "내가 볼 때도 예상을 빗나갈 정도로 좋은 탁구를 했다"며 "스피드와 파워가 부족하면 4강에 오르기 힘든데 밀리지 않고 톱 랭커 선수들과 대등하거나 앞선 경기를 했다. 희망적이고 기대가 된다"고 기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또 "많은 해외 관계자들이 '축하한다, 서프라이즈다'라더라. 세계선수권대회 최대 이슈였고, 한국 탁구에 스토리를 만들었다"고 '막내'의 돌풍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하지만 '희망'은 희망이고 보완점도 확실하게 확인했다. 김 감독은 "이상수, 정영식, 장우진 등 상위 랭커뿐 아니라 안재현까지 16강에 든 것은 성장한 부분"이라면서도 "이상수, 정영식이 결국 16강에서 고비를 넘지 못했다. 그냥 넘겨서는 안된다"고 분발을 촉구했다. 돌풍을 일으킨 막내 안재현도 "단점을 빨리 보완하고 장점 살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세계 무대에서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은 크게 느끼지 못했다"며 더 발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대회 사진 = 대한탁구협회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