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볼턴 "푸틴, 한반도에 철도 연결하려고 김정은 만났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러시아가 철도 사업 추진을 위해 북한과 정상회담을 성사시켰다는 미국 측 주장이 나왔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8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내놓은 분석이다.
 
 이날 인터뷰에서 볼턴은 사흘 전 치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했다. “(북러 간에는) 무역이 많지 않다”며 “푸틴은 한국과 러시아의 철도연결 가능성을 보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푸틴)는 (러시아에) 유리한 점을 보고 있다”면서 “그는 러시아의 관심이 정확히 어디 있는지 알고 이를 뒤쫓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및 한반도종단철도(TKR) 연결 사업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철도는 남북러 경제 협력에 있어 가스, 전력과 함께 이른바 3대 ‘메가 프로젝트’로 꼽힌다. 이번 북러 정상회담에서도 러시아 측 관심에 힘입어 가스관 건설과 함께 경협 관련 주요 의제로 채택됐다.
 
지난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만찬장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지난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만찬장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실제 25일 북러 확대회담 당시 러시아 측 배석자 명단에는 철도사업 관련자가 대거 포함됐다. 예브게니 디트리흐 교통부 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올렉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 아나톨리 야놉스키 에너지부 차관 등이 모두 참석했다.  
 
 따라서 볼턴의 발언은 북러 경제협력이 가시화되는 상황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하노이 선언 결렬 이후 미국은 경제재재를 가장 큰 대북압박 수단으로 삼고 있다. 러시아가 경협 사업으로 북한 경제의 숨통을 틔워주면 미국발 제재가 방해를 받을 수밖에 없다.
 
 한편 볼턴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석방 과정도 재차 설명했다. 북한이 돈을 요구했고 미국 당국자가 서명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런 것 같다. 그렇게 들었다”면서도 실제 돈이 건너가지는 않았다고 강조하면서다. 볼턴은 이어 웜비어 석방 이후 북측에 돈이 넘어갔느냐는 질문에는 “절대 아니다. 그게 키포인트다. 어떤 돈도 지급되지 않았고 그건 분명하다”고 답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