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선교 “문재인의 나라가 배현진 민주투사 만들어"

지난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2차 장외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는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왼쪽)과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 [뉴스1]

지난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2차 장외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는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왼쪽)과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 [뉴스1]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함께 집회 단상에 오른 배현진 송파을 당협위원장에 대해 “배현진이 이렇지 않았는데, 문재인의 나라가 배현진을 민주투사로 만들었다”고 발언했다.  
 
한 사무총장은 지난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정부 규탄 집회 단상에 올라 “제가 아나운서 그만둔 지가 벌써 십 몇 년인데, 이 자리에 나온 건 유명 연예인들에게 아무리 돈을 준다고 해도 섭외가 안 된다”며 “지난해에 어떤 여자 가수가 태극기집회에 나와서 노래를 했다가 1년 넘게 TV 출연 정지당했다. 그래서 이 자리에서 여러분과 함께할 유명 연예인이 없다. ‘꿩 대신 닭’으로 저 한선교가 나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한 사무총장은 “저 갖고 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에 있는 아나운서 후배 한 명, 송파을 당협위원장 배현진 아나운서를 소개한다”며 배 위원장을 불러올렸다.  
 
발언 순서를 넘겨받은 배 위원장은 “저의 방송국 선배이자 자유한국당 선배인 한선교 총장이 본인이 ‘꿩 대신 닭’이라고 했는데 저도 ‘새끼꿩’이라도 하고 싶었지만 쫓겨났다”며 “여러분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조선인민민주주의 공화국이 아니라 자유 대한민국이다. 지금 청와대와 여당의 주구(走狗, 개·꼭두각시라는 뜻)가 된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뜻에 굴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인민이 아니라 반동이 되어 회사에서 쫓겨났다. 이게 맞는 일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 자리에 나와 감사하다 반드시 자유 대한민국 사수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배 위원장은 “저는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37살 청년이다. 일하느라 시집도 못 갔고 부모님 모시고 열심히 살았다. 그러나 (현 정부가)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모는 정권은 우리를 대표할 수 없다”며 “‘이니 하고 싶은 거 다 하라’던 청년들이 이제 ‘이니 스탑’을 외친다. 브레이크 없는 열차가 멈출 수 있도록 한국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소리쳤다.  
 
한 사무총장은 이에 농담조의 말을 덧붙였다. 그는 “여러분, 우리 배현진이 이러지 않았다, 늘 예쁜 아나운서였는데 이 나라가, 문재인의 나라가 배현진, 예쁜 우리 배현진을 민주투사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