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G 단말기가 공짜?…현장에선 대놓고 '불법 보조금'



[앵커]



같은 스마트폰을 누구는 비싸게 사고 누구는 싸게 사지 않도록 법으로 보조금 액수를 정해 놓은 게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 이른바 단통법 입니다. 그런데 최근 5G폰 판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이게 유명무실해지고 있습니다. 판매 현장에 가봤더니 수십만원의 불법 보조금을 주겠다는 곳이 수두룩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최신형 갤럭시 5G모델의 단말기 값은 약 140만원. 



공시 지원금에다가 대리점에서 추가로 주는 지원금까지 모두 받아도 82만원 넘게 줘야 합니다.



하지만 '불법 보조금'을 몰래 주는 매장에서는 달랐습니다.



서울의 한 전자상가 매장.



건물에 들어가자마자 호객행위가 이어집니다.



[휴대폰 매장 직원 : 알아보시고 가세요. 물어만 보고 가세요. 안 사셔도 돼요.]



단말기 값을 물었더니 말로 하지 않고  계산기에 숫자를 찍어서 액수를 보여줍니다.



[휴대전화 매장 직원 : SK 기변(기기 변경)으로는 이거네요. (이게 최대예요?) 기계 값이 140만원인 걸 생각하셔야 해요.]



51만 7000원.



불법 보조금을 30만원 넘게 주는 셈입니다.



IPTV나 인터넷 등을 함께 연결해서 바꾸면 휴대전화 단말기는 0원, 공짜로 주겠다는 제안도 합니다.



[휴대전화 매장 직원 : 다른 데 안 가시고 저한테 바로 하시면 이만큼 (보조금 지원) 해 드릴게요.]



이런 보조금이 불법이라는 사실도 공공연하게 말합니다.



[휴대전화 매장 직원 : (지금 법적으로 받을 수 있는 건 얼마예요?) 별도 매장 지원금은 다 불법이죠. 아예 주면 안 되는 거죠.]



이런 불법 보조금은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기승을 부립니다.



5G폰 출시에 보조금 뿌리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면서 단통법의 취지 자체가 흔들리는 모습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JTBC 핫클릭

5G 시작에 '툭툭 끊긴' LTE 통신망…소비자 불만 속출 '세계 최초' 따내려 5G서비스 기습개통…달라진 점과 요금은 붐비는 서울 도심 누빈 '5G 자율차'…상용화는 언제쯤? '수수료 갈등' 이통사·마트로 확산 조짐…소비자는 무슨 죄? [아침& 지금] 6년간 소멸된 이통사 마일리지 1905억원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