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산 김태형 감독, 롯데 양상문 감독과 그라운드 설전

김태형 두산 감독

김태형 두산 감독

야구 선수들끼리 그라운드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벤치 클리어링은 흔하다. 그런데 감독이 싸움의 주인공인 경우는 드물다. 그 흔치 않은 일이 28일 잠실에서 열린 두산-롯데 전에서 일어났다. 양상문(58) 롯데 감독과 김태형(52) 두산 감독이 충돌했다.
 
사건의 발단은 몸맞는 공이었다. 두산이 9-2로 앞선 8회 말 2사 1,2루에서 롯데 투수 구승민이 던진 공이 두산 타자 정수빈의 등에 꽂혔다. 정수빈은 공을 맞자마자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두산 트레이너가 나와 정수빈의 몸 상태를 살피는 사이 김태형 감독은 1루 더그아웃에서 걸어나왔다. 김 감독은 롯데 측에 항의 메시지를 전한 뒤 돌아갔다.
 
그러자 롯데 양상문 감독도 맞섰다. 양 감독은 타석 쪽으로 걸어나오며 두산 벤치를 향해 소리를 질렀다. 두 감독이 언성을 높이자 선수단 모두가 그라운드로 뛰쳐나왔다. 물리적 충돌은 없었지만 3분간 경기가 중단됐다. 정수빈은 곧바로 대주자 김승회와 교체됐다. 두산은 야수 엔트리를 모두 써버렸기에 고육책으로 투수 김승회를 내보낼 수 밖에 없었다. 결국 이날 경기는 두산의 9-2 승리로 끝났다.
양상문 롯데 감독

양상문 롯데 감독

 
두 감독이 그라운드에서 감정 싸움을 벌인 건 선수 보호를 위한 행동으로 풀이된다. 앞선 7회 말에는 두산 정병곤이 롯데 투수 정성종의 공에 맞았다. 정수빈은 갈비뼈 골절로 전력 이탈이 불가피해졌다. 두산 관계자는 "공필성 코치가 두산에 함께 있었다. 그래서 김태형 감독이 공 코치에게 '야구 좀 잘하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양상문 감독은 상대 팀 감독이 직접 나선 것을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선수들끼리의 일에 감독이 끼어드는 경우는 많지 않다. 롯데 관계자는 "두산 김태형 감독이 우리 팀 공필성 코치 뿐 아니라 투수 구승민에게도 뭐라고 했다. 일부러 맞힌 것이 아닌데도 상대팀 선수를 다른 팀 감독이 나무라는 것은 보기 좋지 않다. 양 감독님은 이에 대해 항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감독들은 벤치클리어링 때 나서지 않는다. 그러나 종종 감독끼리 맞부딪힐 때도 있다. 2017년 마이애미 말린스 돈 매팅리 감독과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그랬다. 당시 경기에선 두 차례 몸맞는 공이 나왔는데 마이애미 매팅리 감독은 보복구라는 의심이 들자 곧바로 다저스 벤치코치 밥 게런에게 달려갔다. 로버츠 감독은 두 사람 사이로 파고들어 말렸다.
 
경기 뒤 양팀의 설전은 경기 뒤에도 가라앉지 않았다. 롯데 관계자는 "김태형 감독이 구승민에게 '투수 같지도 않은 XX가 공을 던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두산 측은 "김 감독이 구승민에게 심한 말을 하진 않았다. 지난해까지 함께 했던 공필성 코치에겐 다소 거친 말을 했지만 욕설을 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