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유천 “몰랐다” 구속 후 경찰 조사에서도 혐의 부인

지난 26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한 박유천씨. [일간스포츠]

지난 26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한 박유천씨. [일간스포츠]

마약 구매·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구속 후 첫 경찰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지난 26일 구속된 박씨를 28일 오후 2시부터 3시간여 동안 조사했다. 경찰은 박씨가 올해 2~3월 연인 사이였던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를 5차례 투약했다고 보고 이를 추궁했지만 박씨는 지난 3차례의 조사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했다. 구매한 필로폰의 추가 투약 혐의 역시 부인했다. 박씨는 “(마약인지)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박씨는 경찰이 확보한 마약 구매·투약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TV(CCTV)에 대해 모두 황씨가 부탁해 한 일이라고 진술했다. 앞서 황씨는 박씨가 마약을 권유했으며 자신에게 강제로 투약하기도 했다고 진술한 만큼 경찰이 대질조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해 구체적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 박씨에게 마약을 판매한 의혹이 있는 마약 공급책 역시 경찰의 수사 대상이다. 
 
경찰은 “사실 관계를 정리할 시간을 달라”는 박씨 측 요청에 따라 29일 다시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번 주말 정도 박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해 검찰에 송치하고 황씨 역시 같은 혐의의 공범으로 검찰에 추가 송치할 계획이다. 
 
수원=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