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김관영 오신환 따로 만났다, 입장차만 확인

 
25일 의원실을 빠져나온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과 김관영 원내대표(왼쪽)가 국회운영위원장실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권은희 의원. 김경록 기자

25일 의원실을 빠져나온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과 김관영 원내대표(왼쪽)가 국회운영위원장실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권은희 의원. 김경록 기자

회군인가, 강행인가.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던 김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공방 1라운드가 소강상태를 보인 27~28일 양일간 일정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숙고에 들어갔다. 정치권의 눈과 귀는 여전히 김 원내대표에 향하고 있다. 패스트트랙을 다시 출발시킬 수 있는 키는 여전히 바른미래당에 있기 때문이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개특위회의에서 발언권을 요청하고 있다.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개특위회의에서 발언권을 요청하고 있다. [뉴스1]

앞서 김 원내대표는 26일 SNS 대화방에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사개특위 두 분(오신환·권은희) 의원님에 대한 사보임 조치를 했다”며 “사법개혁 의지를 가지고 일해오신 두 분의 마음에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추진에 찬성했던 의원들까지 사보임 철회를 주장하는 등 이탈 움직임이 강해지자 이를 잠재우기 위해 내놓은 반응으로 해석됐다.  
  

그렇다면 김 원내대표의 속내는 무엇일까.
 
김 원내대표의 최측근이자, 권은희 의원 대신 사개특위 위원으로 합류한 임재훈 의원은 28일 “김 원내대표는 여전히 패스트트랙 지정에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임 의원은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 번복은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사보임을 번복하면 패스트트랙 지정이 모두 무산되는 거 아니냐"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에 반대하는 바른정당계(유승민계)는 물론 당내 다양한 인사들과 충분한 대화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왼쪽)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운영위윈장실로 들어가기 전 기자들에게 소감을 말하고 있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문 뒤에서 채 의원의 말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왼쪽)이 25일 오후 국회 본청 운영위윈장실로 들어가기 전 기자들에게 소감을 말하고 있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문 뒤에서 채 의원의 말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실제로 김 원내대표는 27일 첫 사보임된 오신환 의원을 만나는 등 물밑 움직임을 벌였다.
  
오 의원은 2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어제(27일) 김 원내대표와 만나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사보임을 즉시 원상 복구하라’고 요청했다. 그것만이 국회 대치와 당내 분열을 막을 수 있는 길이고, 다른 옵션이나 제안은 부차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특별한 답변 없이 ‘내 본의가 왜곡되는 것 같다’면서도 ‘내 뜻을 굽힐 수 없어 미안하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이와 동시에 김 원내대표는 당내 '호남계'와의 접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권은희 의원의 사보임에 반발하며 김동철 의원이 정개특위에 합류하지 않는 등 자신의 우군인 호남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신환·권은희 의원에 대한 불법 사보임을 당장 취소하고 원위치로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신환·권은희 의원에 대한 불법 사보임을 당장 취소하고 원위치로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김 원내대표로선 정개특위의 김동철·김성식 의원의 동의만 확보하면, 사개특위 채이배·임재훈 의원과 함께 패스트트랙 재가동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다만 지나치게 속도전에 나설 경우 패스트트랙 이후의 당내 입지가 줄어들 것을 우려해 다소 숨 고르기를 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현일훈·임성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