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바구니에 벤츠 한 대 담아볼까’ 중고차도 온라인쇼핑 시대

집에서 중고차 사는 2030 
 
20~40대가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구매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중고차 홈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이카. [사진 케이카]

20~40대가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구매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중고차 홈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이카. [사진 케이카]

 
서울 강북구에서 거주하는 김 모(37) 씨는 지난 2월 28일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세단(S350d)을 샀다. 중고차 가격으로 1억330만원을 지불하면서도 차량 실물이 위치한 경기도 포천을 방문한 적이 한 번도 없다. 대신 케이카(K car)의 ‘내차사기 홈서비스’라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클릭 몇 번 한 것이 전부다.
 
김 씨처럼 온라인커머스에 익숙한 20~40대가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쇼핑·구매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홈페이지·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언제 어디서나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가 등장하면서다.
 
급증하는 내차사기 홈 서비스 이용자 비중. 그래픽 = 김영옥 기자.

급증하는 내차사기 홈 서비스 이용자 비중. 그래픽 = 김영옥 기자.

 
중고차 시장은 대표적인 레몬마켓으로 꼽힌다. 차량의 결함이나 단점을 잘 인지하고 있는 판매자와 달리, 구매자는 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다소 비싸게 중고차를 샀다고 푸념하는 사람들이 빈번한 이유다. 이를 학계에서는 겉모양은 예쁘지만 깨물어보면 시큼한 레몬에 빗댄다.
 
하지만 정보기술(IT)이 세상을 바꿔놨다. 고화질 카메라와 실시간 영상 전송 기술이 차량의 모습을 3차원 입체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요즘엔 내·외관을 왜곡 없이 360도 돌려가며 살펴볼 수 있고, 엔진룸·트렁크 내부까지 속속들이 확대 영상을 제공한다. 온라인상에서 차량 상태를 꼼꼼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확보한 것이다. 
 
3차원 영상은 때로는 눈으로 보는 것보다 더 정확할 때가 있다. 평소라면 대충 보고 넘겼을 법한 흠집도 크게 확대해서 살펴볼 수 있어서다. 시간적·공간적 제약도 없어서 입담 좋은 판매상에게 정신을 빼앗겨서 미처 확인하지 못하고 넘기는 실수도 줄일 수 있다.
 
중고차 매물의 엔진룸을 확인하고 있는 중고차 소비자. [사진 KB차차차]

중고차 매물의 엔진룸을 확인하고 있는 중고차 소비자. [사진 KB차차차]

 
중고차 온라인 쇼핑은 단순히 차량 구매 신청서를 온라인으로 작성하는 수준에 그치지 않는다. 내비게이션·센서 등 핵심 부품은 물론 시트·휠 등 깜빡하기 쉬운 구매 포인트를 짚어주는 진단서비스나 매매상이 품질을 직접 보증하는 보증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온라인상에서 차량 구매를 진행하면, 소비자가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배송까지 한다. 화장품을 온라인 쇼핑몰에서 직접 구매하면 택배로 문 앞에 도착하는 것과 비슷하다. 온라인 쇼핑 특유의 환불 서비스도 제공한다. 일단 차량을 구매했더라도, 타보고 마음에 안 들면 3일 이내에 환불이 가능하다. 집에서 클릭 몇 번으로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는 배경이다.
 
실제로 케이카 포천직영점에서 3차원 영상을 통해 매물을 확인하고 산 소비자 비중은 8%(2월)에서 한 달 만에 20%(3월)로 2.5배 뛰었다. 이 매장은 고화질 영상부터 배송·환불 서비스까지 최신 중고차 온라인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는 테스트매장이다.
 
현대글로비스가 운영하는 시화 중고차 경매장. [중앙포토]

현대글로비스가 운영하는 시화 중고차 경매장. [중앙포토]

 
케이카는 “직접 중고차를 보러 매장을 방문할 시간이 여의치 않거나 매장에서 거리가 먼 고객들이 주로 이용한다”며 “테스트매장에서 효과를 확인했기 때문에 오는 5월까지 영등포점·오산동탄직영점 등 8개 매장에서 중고차 매물을 3차원 영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온라인에서 많이 거래되는 중고차는 주로 500만~1000만원대의 저렴한 차종(34%)이 가장 많다. 케이카가 지난 3년(2016년~2018년)간 온라인 판매 차종을 조사한 결과 한국GM의 경차 스파크(1위·4.2%)와 기아자동차의 경차 모닝(2위·4.0%)·레이(3위·3.1%) 등 국내 3개 경차 모델이 나란히 최상위권을 독식했다. 아직은 다소 저렴한 차종 위주로 온라인에서 차량을 구입하고 있다는 뜻이다.
 
다만 국내 주요 6개 수입차 브랜드가 일제히 인증중고차 사업에 뛰어들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김 씨처럼 고급 중고차를 구매하는 사례가 갈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메르세데스-벤츠 S500L(1억1850만원)나 BMW 650i 컨버터블(9390만원), 포르쉐 파나메라(8900만원) 등 고급 중고차도 최근 동일한 플랫폼에서 거래된 기록이 있다.  
문희철 기자 repo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