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상정 "정개특위, 오늘 소집 않을 것"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뉴스1 ]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뉴스1 ]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8일 오후 국회 정의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정개특위는 소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주말만이라도 (국민들이) 난장판 모습을 보여드리지 말아야겠다, 그런 생각에서 재차 소집 요구도 있었지만 제가 소집하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심 의원은 이어 “닷새째 대한민국 국회가 자유한국당의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그런 행위로 유린되고 있다”며 “이 국회의 난장판 모습을 여과 없이 지켜보셨을 국민들을 생각하면 정말 몸둘 바를 모르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정개특위의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문제도 없다”며 “법안도 완벽하게 여야 4당 합의안으로 정식으로 잡음없이 발의되었고 또 정개특위 위원들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바른미래당이 두 분의 강제 사보임 논란으로 내부 정리 시간이 필요하다고 해서 지금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안건 동시 처리와 관련해선 “사개특위와 정개특위가 동시 처리하기로 했기 때문에 제가 단독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 당의 원내대표들이 상황을 종합해서 말씀을 주시면 언제라도 즉시 개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