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28일 오후 원탁회의 취소…“협의는 계속”

건립특위가 설치하려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현재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인근 정발 장군 동상 옆에 임시설치돼 있다. 송봉근 기자

건립특위가 설치하려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현재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인근 정발 장군 동상 옆에 임시설치돼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장소를 결정하기 위한 28일 원탁회의가 취소됐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대표단은 “28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에서 열기로 한 100인 원탁회의를 취소한다”고 이날 밝혔다. 추진단은 “100인 원탁회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일부 이견이 있었다”고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대신 “애초 합의했던 5월 1일 전까지 협의를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자상 건립 100인 원탁회의 추진기구인 부산시 의회(의장 박인영)는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이하 건립특위, 김병준 집행위원장)와 협의 끝에 28일 오후 원탁회의를 열어 설치장소를 결정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원탁회의에 참여할 100인을 놓고 추진대표단 내에서 이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대표단이 27일 오전 10시부터 회의를 개최해 5시간에 걸친 장시간 협의를 진행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박인영 부산시 의회 의장도 배석했다. 앞서 부산시 의회는 원탁회의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부산시 의회 3인, 건립특위 3인,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2인 등 8명으로 별도의 추진대표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건립특위가 설치하려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송봉근 기자

건립특위가 설치하려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송봉근 기자

추진대표단은 의회 홈페이지 등에서 접수된 노동자상 설치장소를 놓고 자체 논의를 거쳐 2~3곳으로 좁힌 뒤 28일 원탁회의에서 1곳을 결정할 예정이었다. 현재 설치장소로는 지난 12일 부산시가 철거한 적 있는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옆 쌈지공원, 남구 대연동 국립 일제 강제동원 역사관, 부산역 광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애초 건립특위는 지난해 5월 1일과 지난달 1일 동구 초량동 일본 총영사관 옆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 했다. 하지만 부산시가 인도에 설치하는 것은 불법인 점 등을 들어 반대하자 지난달 1일 총영사관 경계에서 50m(정문에서 100m)가량 떨어진 정발 장군 동상 근처에 임시설치했다. 이후 건립특위는 관할 동구청과 협의 끝에 임시 설치한 곳에서 10여m 떨어진 정발장군  동상 옆 쌈지공원에 노동자상을 설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부산시는 이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지난 14일 노동자상 고정화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지자 지난 12일 노동자상을 철거해 국립 일제 강제동원 역사관으로 옮겼다.
 
노동자상은 철거되자 건립특위 소속 민주노총·공무원 노조원들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부산시청 1층 노비를 불법 점거하기도 했다. 다행히 부산시와 부산시의회, 건립특위가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해 설치장소를 결정해 설치한다고 합의하면서 점거사태는 해소됐다. 
 
원탁회의 구성이 논의되는 중 건립특위는 부산시가 철거해 일제 강제동원 역사관에 보관 중이던 노동자상을 추진대표단 결정에 따라 반환받아 원래 있던 일본 총영사관 인근 정발 장군 동상 옆에 다시 설치해놓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