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번이 네 번째'…트럼프-아베의 못말리는 골프 사랑

27일 골프 회동을 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27일 골프 회동을 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소문난 '골프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인근에서 골프회동을 했다.
 
양국 정상은 27일(현지시간) 오전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함께 치며 양국 현안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정상의 골프회동은 이번이 네 번째로, 아베 총리의 방미 이틀째 일정으로 마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아베 총리와 골프장에서 함께 엄지를 치켜든 채 찍은 사진을 올리며 "일본 아베 총리와 훌륭한 날을 보냈다. 우리는 아름다운 포토맥 강변에서 골프를 빠르게 한 게임 치며 무역과 여러 다른 주제(Trade and many other subjects)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에도 주말에 자신 소유의 골프장을 자주 찾는다. 잭 니클라우스나 타이거 우즈와 같은 전·현직 유명 프로골프 선수들과 행정부나 의회 의원들, 지인 등 다양한 인사들과 골프를 쳐왔다. 아베 총리와는 거의 만날 때마다 골프회동을 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대선 직후인 2016년 11월 17일 미국 뉴욕을 방문해 당시 당선인 신분이었던 트럼프 대통령에게 골프채를 선물할 정도로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적 친분을 쌓기 위해 각별한 공을 들여왔다.  
 
아베 총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7년 2월 워싱턴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한 뒤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함께 타고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이 있는 플로리다로 이동해 5시간에 동안 골프를 쳤다.  
 
2017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기간 일본을 방문했을 때, 지난해 4월 아베 총리가 미국을 방문했을 때에도 두 정상은 함께 골프를 즐겼다.  
 
미국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이번에 이틀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 아베 총리는 지난 26일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저녁에는 아키에(昭惠) 여사와 함께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1시간 45분 동안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만찬은 멜라니아 여사의 49세 생일축하를 겸한 자리였다.
 
아베 총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회동 직후 캐나다 오타와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25∼28일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일본을 국빈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방일 기간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을 예방하고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6월 28∼29일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