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포공항 화장실서 폭발물 발견?…X레이 찍어보니

27일 오후 2시30분쯤 김포공항 국제선 1층 입국장 인근 화장실에서 가짜 폭발물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뉴시스]

27일 오후 2시30분쯤 김포공항 국제선 1층 입국장 인근 화장실에서 가짜 폭발물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뉴시스]

김포공항 화장실에서 유사 폭발물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0분쯤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입국장 남자 화장실에서 폭발물과 유사한 물체가 담긴 가방을 청소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유사 폭발물은 수십 개의 알카라인 건전지를 전선으로 휘감은 형태였으며, 가방 안에는 CD도 여러 장 들어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신고 당시 폭발물처리반(EOD) 2명 등을 포함한 경비인력 8명이 투입돼 X레이를 찍어본 결과  EOD 직원들이 긴장할 정도로 실제 폭발물과 유사한 형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폭발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 협박 전화도 없었다. 경찰은 "누가 어떤 경위로 가짜 폭발물을 가져다 놨는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