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자연 사망 전 육성 녹취 공개…"힘 센 사람이 나 죽이겠대"

고 장자연 사망 며칠 전 육성 녹취 파일 공개.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고 장자연 사망 며칠 전 육성 녹취 파일 공개.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고 장자연이 사망하기 얼마 전 회사 관계자로 추정되는 남성과 통화한 내용이 담긴 육성 녹음 파일이 공개됐다.  
 
27일 오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고 장자연 문건 미스터리-누가 그녀를 이용했나' 편이 방송됐다. 이날 제작진이 공개한 녹취 파일에 따르면 장자연은 죽음을 선택하기 5일 전 소속사 관계자로 보이는 남성에게 하소연을 했다. 
 
장자연은 "나는 회사에 잘못한 게 없어. 회사에서 하라는 거 충실히 다 하고 있다"며 "난 백도 없고 아무 것도 없어"라고 말했다.  
 
상대방이 "이걸 누나가 어떻게 풀어야 할 거 아니냐"라고 하자 장자연은 "내가 어떻게 무슨 힘이 있어서 풀까. 이제 더 이상 나는 약으로도 해결이 안 돼. 죽이려면 죽이라고 해. 나는 미련도 없어요"라고 했다.  
 
장자연은 이어 "대표님이 나한테 어떤 짓을 먼저 시작했어. 김 사장님은 이미 엄청난 말들과 입을 가지고 장난을 치셨어"라며 "그 사람은 발이 넓고 힘 센 사람이야. 김 사장도 소리 못 지르고 '아, 예' 그런 사람이란 말이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무슨 늙은이랑 만났다는 둥 어쨌다는 둥 별의별 이야기를 다 하면서. 그쪽에서 연락이 와서 나 죽여버리겠대"라며 "난 아무 힘도 없어. 바위에 계란치기 밖에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고 장자연의 지인들로부터 밝았던 장자연이 변하기 시작한 건 연예기획사 때문이라는 얘기도 들었다. 이들은 "(장자연은) 약한 사람이 아니었다. 해맑고 말도 재미있게 했다. 성격이 좋았다"고 장자연에 대해 회상했다.  
 
지인들은 "연예기획사에 들어간 후 수면제가 늘더라. 회사 들어가기 전에는 약을 먹을 이유가 없었다"며 "회사 이야기를 할 때 깊게 얘기 안하려고 했고 재갈 물려놓은 것처럼 어수선해졌다. 끌려다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