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편하고 거저먹는 길 가지 않겠다"…탈당설 부인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성암아트홀에서 열린 팬미팅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성암아트홀에서 열린 팬미팅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는 27일 탈당 및 자유한국당 복당설에 대해 "쉽고, 편하고, 거저먹고, 더 맛있어 보이고, 계산기 두드려서 이익 많아 보이는 그런 길은 안 간다"며 부인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성암아트홀에서 자신의 팬클럽 '유심초'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여러분 중 많은 분이 자유한국당에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 가는 이 길에서 성공하면 이 나라가 진짜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에 대해 "크고 힘은 있지만, 그저 누워있고 옆에 서 있기만 한 무리"라며 "그곳에 들어가 편하게 공천받겠다는 사람은 지금 (바른미래당에) 남아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에서 탈당한 사람 중 저를 포함해 아직 8명이나 바른미래당 당적을 갖고 있다"며 "이분들은 물론 뜻을 함께하는 다른 분들과도 똘똘 뭉쳐서 이뤄낸 결과는 진짜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여야 3당과 바른미래당 일부가 추진하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대해 "패스트트랙에 동의하면 그것은 (권력의) 하수인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관영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관철을 위해 지난 25일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에서 사임시킨 것을 두고 "제정신이 아니고는 이해할 수 없는 처사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평소에 선거법은 물론이고 검경수사권 조정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소신이 강하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며 "거짓말에 법 위반까지 하면서 이러는 이유를 진짜 모르겠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또 "어제 김 원내대표에 전화해서 '이런 식으로 패스트트랙을 통과시키면 본인의 정치 인생에 큰 오점으로 남는다. 부끄러워하지 말고 사보임 번복을 하라'고 했지만 아무 응답이 없었다"며 "끝까지 사보임 번복을 않고 패스트트랙을 강행할 경우 더는 원내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 지정이 완료되면 결국 당이 쪼개지는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잘못을 저지른 사람(김관영 원내대표)이 그만둬야지. 왜 당이 쪼개지냐"고 반문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