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하느라 시집 못 가고…” 배현진 “文정부, 국민 반을 개·돼지로 몰아”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왼쪽)과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이 27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2차 장외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왼쪽)과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이 27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2차 장외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27일 “문재인 정부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을 관철하기 위해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여긴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한국당의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서다.
 
배 위원장은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아닌 대한민국이다. 그런데 저는 청와대와 여당의 주구(走狗)가 된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뜻에 굴하지 않았다고 해서 반동으로 취급받아 회사(MBC)에서 쫓겨났다”며 “이게 맞는 일이냐. 반드시 자유대한민국을 사수해달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37세 청년”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배 위원장은 “일하느라 시집 못 가고 부모님을 모시며 열심히 살았다. 세계 어느 곳을 여행 가도 대한민국이라고 하면 대접받을 수 있었던 것은 여기 계신 부모님들과 저희 같은 청년들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념을 관철하기 위해 국민의 반을 개·돼지로 몰고 있다”며 “이곳에 나와 있는 저와 여러분 모두를 한심하게 모는 이런 정권을 우리는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니(문재인 대통령의 별칭) 하고 싶은 거 다 해’라고 외쳤던 청년들이 이제는 ‘이니 스탑’이라고 외친다”며 “이 브레이크 없는 열차가 멈출 수 있도록 한국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27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 2탄' 집회에서 자유한국당원들이 손피켓과 태극기를 들고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뉴시스]

27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 2탄' 집회에서 자유한국당원들이 손피켓과 태극기를 들고 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2탄’ 집회를 열었다. 한국당은 지난 20일에도 같은 내용의 서울 도심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한국당 의원 20여명이 참가했다. 당원과 일반 시민까지 합쳐 5만여명이 참가했다고 주최 측은 추산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